헌팅포차 '고위험시설' 지정 됐지만…지자체 기준은 제각각
상태바
헌팅포차 '고위험시설' 지정 됐지만…지자체 기준은 제각각
  • 조선교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 지정만 하고 기준 안세워… 개념 해석·실태 분석 등 제각각
충남 0곳이라는데 천안 서북구 3곳… 대전도 모호한 기준에 난색
업태 계속 관찰할 수도 없어… 거리두기 격상시 혼란 초래 가능성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속보>=방역 당국이 ‘헌팅포차’를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뒤 반 년이 흘렀지만 이에 대한 기준이 명확히 세워지지 않으면서 일선 현장에선 혼란이 일고 있다.

헌팅포차에 대한 개념조차 제대로 성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침이 내려진 탓에 자치단체를 비롯해 관련 업계에서도 혼란이 일고 있으며 이로 인해 방역에 구멍이 뚫릴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헌팅포차는 위험도 평가에 따라 지난 5월 22일 유흥주점과 감성주점, 단란주점 등 9개 시설과 함께 고위험시설로 구분됐다.

이른바 ‘헌팅’을 통한 낯선 남녀의 밀접 접촉 가능성과 확진자 발생 시 추적 등 방역 관리의 어려움 등이 주요 배경으로 풀이된다.

이후 헌팅포차는 중점관리시설로 당국의 관리 아래 놓였지만 현장에선 일반주점과 헌팅포차의 경계를 두고 논란이 지속 중이다.

헌팅포차 자체가 업종상 일반음식점에 속하면서 업종이 구분되는 타 유흥시설과 달리 업태(실제 운영형태)를 파악하지 않는 한 쉽게 단정 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특히 헌팅포차에 대한 개념을 두고도 각 자치단체가 다른 해석을 내놓으며 현황이나 실태에 대한 분석까지 제각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충남도의 경우 ‘남녀의 만남 주선’과 ‘춤’ 등을 조건으로 헌팅포차를 구분하고 있었으며 이에 따른 도내 현황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만남 활성화’와 이를 유도하는 프로그램 등 여부를 바탕으로 구분 지은 천안 서북구는 관내에 3개소가 있다고 판단했다.

해석의 차이에 따라 중점적으로 관리해야 할 대상의 수치가 엇갈린 셈이다.

대전에선 주화·코인 등을 걸고 다른 테이블 고객과 게임을 하는 등 교류를 유도하는 주점을 두고 수도권 등 타 지역과 의견이 엇갈리기도 했다.

이러한 업소들은 전국적으로 헌팅포차 또는 ‘헌팅메카’ 등으로 인기를 끌거나 홍보되고 있다.

하지만 대전시와 일부 자치구는 실제 만남을 주선하는 방식이나 주점 내 테블릿 등을 활용한 만남 등을 헌팅포차로 인식했고 중점관리시설 지정에 대해선 고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나이가 든 입장에서 헌팅에 대한 개념이나 이해도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사정상 업태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수도 없기 때문에 구분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단계 격상시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중점관리시설인 헌팅포차는 이미 1단계에서도 일정 구역 내 인원이 제한되며 1.5단계에선 좌석 간 이동금지, 2단계에선 곧바로 집합금지에 들어가지만 음식점으로 분류되면 집합금지까지 이어지진 않는다.

대전 한 자치구 관계자는 “단계별 조치가 확연히 다른 만큼 업주들의 반발도 있을 수밖에 없다”며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