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국립대병원장들 공공의대 신설 반대의사 표명
상태바
충청권 국립대병원장들 공공의대 신설 반대의사 표명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9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기획]
충남대병원장·충북대병원장
배준영 의원 질문에 견해밝혀
“국립대병원서 교육시키면 돼”
국시 거부자 응시기회 요구도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충청권 국립대병원장들이 공공의대 신설에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인프라를 갖춘 국립대병원이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 골자다.

충남대병원장·충북대병원장은 19일 충남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배준영(인천 중구·강화·옹진) 의원으로부터 공공의대 설립 견해를 질의받았다.

답변은 윤환중 충남대병원장부터 시작했다.

윤 병원장은 “전국에 10개 국립대병원이 있다. 상당한 수준의 교육 인프라와 노하우가 있다”며 “공공의대 신설은 예산이 많이 든다. 오랜 시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검증됐고 교육 인프라가 충분한 국립대병원에 그 역할을 주는 게 더 효과적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헌석 충북대병원장도 “공공의대는 입학에서부터 문제가 많다. 서남의대가 폐교된 것처럼 부실 가능성도 있다”며 “졸업 이후 자세한 설계 없이 공공의대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한 원장은 “지역 국립대병원 정원을 확대하고 (공공의대) 인원을 국립대병원에서 교육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역학조사관 등 공무직 의사가 필요하다면 각 대학 예방의학을 통해 양성하면 된다”고도 했다.

지역인재 특별전형도 국감장에 올랐다.

열린민주당 강민정(비례) 의원은 “충남대 의대는 지역인재 특별전형 합격자 53명 중 10명이 비충남권 출신이다. 충북대 의대 지역인재전형은 수능 최저기준이 서울대보다 높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지역에서 근무하는 의사를 많이 배출하기 위해서는 지역인재를 많이 입학시켜야 한다. 지역 의과대학의 지역할당제와 지역 국립대병원 전공의 숫자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지역인재가 많이 입학할 수 있도록 문을 넓혀야 한다. 전공의 TO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국감 현장에서는 의사국가고시 거부자에게 재응시 기회를 줘야 한다는 병원장들의 요구도 있었다.

윤 원장은 “(국가고시 미응시로) 최소 5년 정도 의료공백, 취약지역 보건지소 의료문제, 군의관 수급 문제 등이 생길 것”이라며 “공적인 고시 시스템이 깨진 데 국민께 사죄드리는 마음이다. 중요한 문제이니 정부도 아량을 베풀어 달라”고 말했다.

한 원장도 “인력수급에 엄청난 지장을 초래할 것”이라며 “학생들이 거부한 것은 실기시험이다. 필기시험은 응시원서를 100%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