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수업서 ‘돈 받고 손님과 자는’ 직업 소개 논란
상태바
중학교 수업서 ‘돈 받고 손님과 자는’ 직업 소개 논란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모 중학교 진로진학 수업서
미래 신종직업으로 보여줘 항의↑
市교육청 “교원 성인지교육할 것”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진로진학 수업 도중 여성이 돈을 받고 손님과 잠을 자는 일본의 신종 직업을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해당 중학교는 유튜브를 활용한 1학년 진로진학 수업에서 일본서 여성이 손님 옆에서 잠을 자고 돈을 받는 모습을 미래 신종 직업으로 보여줬다.

일본에서 유행한 이 직업은 여성이 일정 금액을 받고 고객 옆에서 잠을 자고 접촉할 때마다 추가 요금을 받는 방식으로, 학생들이 본 영상에서도 1시간 이용금액과 신체 접촉 금액 등이 그대로 소개됐다.

이후 학생들은 미래직업으로 소개하기엔 부적절하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일부 학부모들도 잘못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다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 관계자는 “해당 교사가 수업 전에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을 삭제한 편집본을 만들었지만 수업에서 실수로 전체 영상이 실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 영상 교육에 앞서 반드시 내용을 재점검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학교 교원들에게는 성 인지 감수성 연수 등을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영상을 접한 아이들 가운데 필요한 경우 심리치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