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돌봄교실 2차파업 예고… “상시전일제 제대로 논의하자”
상태바
초등돌봄교실 2차파업 예고… “상시전일제 제대로 논의하자”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8~9일… 1차보다 참여 늘 듯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초등학교 돌봄전담사들이 2차 파업을 예고하면서 지역 교육현장에선 돌봄 대란 우려가 또다시 커지고 있다.

2차 돌봄 협의체 추진 상황에 따라 추가 파업 및 총파업의 가능성도 있어 장기화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26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당국의 책임 있는 촉구와 해법 마련을 위해 내달 8~9일 2차 돌봄파업에 들어간다.

앞서 교육부는 돌봄 노조·교원·학부모·교육청 등이 참여하는 ‘초등돌봄 운영개선 협의체’를 구성했다.

1차 파업 이후 3주 만에 노조와 교육 당국, 교원 단체 등이 협의체를 만들어 첫 회의를 했지만, 접점을 찾지는 못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본부 관계자는 “1차 파업은 사회적 논의를 해보자는 의미에서의 파업이었다면, 2차 파업은 상시전일제 전환 등 제대로 된 논의를 해보기 위함”이라며 “2차 협의회 결과를 봐야 하지만 이전보다 더 거세게 가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 내달 1일 열리는 초등돌봄 운영 개선 2차 협의회가 추가 파업 여부를 가늠할 판가름으로 떠오르고 있다.

벌써부터 2차 파업은 참여인원이 1차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지난 1차 파업에는 충청권에서도 일부 돌봄교실에 차질이 빚어진 바 있다.

대전에선 148개교 중 72개교에서 약 208명의 돌봄전담사가 파업에 동참했다.

충남과 세종에선 각각 422개교 가운데 164곳과 50개교 중 9곳이 돌봄교실이 운영되지 못했다.

충북에서도 약 70% 이상의 초등돌봄교사가 파업에 참여했다.

지역 교육현장도 2차 협의회의 상황을 지켜보며 예의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2차 협의회의 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대응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앞서 미참여 돌봄전담사의 통합운영·학교 관리자의 운영 등으로 대응한 만큼 돌봄 공백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