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위원회게시판
[대전본사 독자위원회]국가혼란 어떻게 대처하나
나재필 2016-12-09 17:30 조회 170
대전본사 독자위원회 “지방자치제도 강화 보도 더욱 힘써야”

국가혼란 상황속 역량 키워야

         
▲ 충청투데이 독자위원회가 지난 24일 둔산동 소재 식당에서 열린 가운데 독자위원들이 박근혜 게이트 관련 지방분권의 강화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jh119@cctoday.co.kr
“국정농단 등 국가위기 사태에서 지방자치제도가 없었다면 큰 혼란이 있었을 것입니다. 지방분권을 위해 충청투데이가 힘을 쏟길 바랍니다.”

충청투데이 독자위원회가 ‘박근혜 게이트’로 국가 위기사태가 벌어지는 가운데 지방자치제도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충청투데이는 지난 24일 둔산동 소재 식당에서 ‘충청투데이 11월 독자위원회 및 송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임성문 독자위원회 위원장(법무법인 베스트로 변호사)는 국가 위기 사태 상황에서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에 대한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꺼내며 토론 자리를 열었다.

강희권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장은 “국정농단 등 국가가 어수선한 분위기에 지방자치가 이뤄지지 않았으면 모든 국가의 기능이 마비됐을 것”이라며 “중앙정부가 사실상 마비된 상태에서 지자체가 이를 지탱하고 있는 만큼 지역일간지인 충청투데이가 지방분권 부문의 보도를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위원들 다수는 현재 국세 비중이 높은 점을 지적하며 국세를 줄이거나 일반교부세를 늘리는 방안을 토대로 자치단체의 기능을 강화하고, 지방분권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성문 위원장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된 권력으로 인해 많은 병폐가 발생하고 있다”며 “중앙정부의 견제를 위해 분권을 가속화하고, 자치단체의 힘을 높이는 방향으로 심층보도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정농단사태 보도와 관련해 각종 비리 등 문제점은 비중 있게 다루는 반면 대안과 발전방향은 빠져있다는 점이 아쉽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최근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박근혜 게이트 비리로 인해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예산과 운영에 대한 문제가 몇 차례 기사화된 것을 봤다”며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이를 해결할 대안까지 놓치지 말고 보도를 통해 다뤄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달영 우송대 국제교류원장은 “대다수 언론이 국정논란이라는 큰 이슈에 빨려 들어갈 때 충청투데이는 지역의 소소한 일도 놓치지 않고 보도해 독자로서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대중교통 시스템에 대한 건의도 나왔다.

김인수 한국CM협회 충청지회장은 “대전의 시내버스가 너무 많은 정류장에 승차하고, 대로보다는 중·소로 등 골목을 많이 다녀 효율이 떨어지고 있다”며 “단지별로 통합 정류장을 지어 하나로 묶을 필요가 있고 학교, 유치원, 학원 등 통학 버스에 대한 운영도 개선할 요지가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도훈 충청투데이 대표이사 사장은 “지방분권을 강화하는데 충청투데이도 힘을 쏟을 것”이라며 “박근혜 게이트 사태로 인해 개헌 논의가 어려운 상황지만 중앙의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데 앞으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