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애인 한울야학 사태…경찰수사 속도
상태바
대전 장애인 한울야학 사태…경찰수사 속도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만간 야학 관계자 조사 계획
급식비·강사비 유용 등 진상 규명
야학, 임원 교체후 수업운영 추진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속보>=경찰이 한울야학 사태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야학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실체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5·6·9·11·17일자 3면, 10·18·19일자 1면 보도>

교육부 산하 특수교육원으로부터 ‘장애인 평생 특수교육 시범사업’의 관리·감독을 위탁받은 중부대 산학협력단은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연구사업비를 유용한 혐의로 지난 6일 한울야학을 경찰에 고발 조처했다.

이번 수사를 맡은 대전 둔산경찰서는 지난 17일 고발인인 중부대 산학협력단 책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고발인 조사 내용 등을 검토해 조만간 피고발인인 한울야학 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그동안 제기된 급식비 페이백 등의 정부보조금 유용뿐만 아니라 허위 강사를 등록해 강사비를 유용한 의혹 등 전반적으로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절차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 모든 의혹에 대해 진상이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관련 자료들은 수사 받으며 경찰에 모두 제출했다.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 이번에 문제가 된 부분들을 모두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울야학은 특수교육원이 주관한 장애인 평생 특수교육 시범사업에 선정돼 정부보조금 6000만원을 지원받아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급식비와 강사비 등을 페이백 받는 방식으로 보조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유용한 급식비를 대신해 인근 고등학교 급식에서 남은 음식을 장애인 학생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본보 보도를 통해 한울야학의 이같은 의혹이 공개되자 야학 대표와 운영위원장, 사무국장은 공개 사과문을 발표한 뒤 자진사퇴했다.

야학은 현재 대부분의 임원들을 교체해 장애인 학생들이 수업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