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보조금 카드깡 전수조사 해야"
상태바
김소연 대전시의원 "보조금 카드깡 전수조사 해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지역 한 장애인 야학의 정부 보조금 유용이 사실로 드러나 관계 기관의 특별감사가 예정된 가운데, 지역 마을기업협동조합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잔반급식 사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사진>은 지난 6일 “학교급식 잔반을 먹인 대전 장애인 시설과 관련된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장애인 시설에 급식 제공 견적서를 제공하고 국가에서 지원받은 식비 보조금 일부를 다시 장애인 시설에 돌려주는, 이른바 ‘보조금 카드깡’을 한 업체는 한 마을기업 협동조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당 장애인 야학 학생의 제보 내용은 ‘돼지우리보다 못한 밥을 먹었다. 밥만 나오고 반찬은 없었던 날도 있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김 의원은 “학교 급식 잔반은 폐기가 원칙이므로, 대전시교육청은 잔반을 외부에 제공하는 행위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행정지도를 하기로 했다”며 “대전시 또한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를 표방하며 우후죽순 생겨난 단체들이 이번 사태와 같이 보조금을 유용하거나 카드깡을 해주고, 끼리끼리 주고받고 돌려받는 일이 없는지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