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애인 야학 급식논란…파문 일파만파
상태바
대전 장애인 야학 급식논란…파문 일파만파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5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비→교통비 지원' 유용 인정
대표 사임했지만 학생들 반발
"장애인콜택시 이용자만 지원 받아"
지역 장애인단체 "인권 무시" 비판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속보>= 대전의 한 장애인 평생교육기관이 학생 급식비 등을 유용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표가 전격 사임했다.<5일자 3면 보도>

하지만 해당 교육기관에서 발표한 해명 내용에 대해 일부 학생들은 납득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또 지역 장애인단체들은 장애인 인권을 무시한 처사라는 비난을 쏟아 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A 야학은 정부 시범사업으로 지원받은 급식비 보조금을 항목과 다르게 집행한 의혹과 함께 인근 학교의 남은 급식을 학생들에게 배식하며 논란이 된 바 있다.

5일 해당 야학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급식비 등 특정 명목의 보조금을 계획과 다르게 사용한 점을 시인하며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이번의 잘못을 반드시 바로 잡겠다. 사법적, 행정적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처벌과 처분에 겸허하게 임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지원 기관에 현재의 상황을 보고하고 엄정한 조치를 받겠다”고 약속했다. 

또 “대표직에서 사임하고, 개인 통장내역 공개를 포함해 조사위원회와 관계기관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대표는 급식비 유용과 관련해서는 유용 예산 가운데 급식업체로부터 카드 수수료와 부가세를 제외한 1차 결제분을 돌려 받은 것을 인정했고, 나머지 2차 결제분은 문제가 불거지자 결제를 취소했다고 해명했다. 

급식업체로부터 실제 급식을 조달받지도 않았고, 식비 보조금을 유용했음을 시인했다.

다만 유용 내역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교통비와, 봉사단체 후원금, 강의 재료비로 지출했다며 개인을 위한 이득 편취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대표의 해명에 대해 학생들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해당 야학의 B학생은 “교통비는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하는 학생에게만 지급됐고 나머지 학생들은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또 C 학생은 “급식이 하도 부실해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돈까지 걷었는데 결과적으로 나는 급식비도, 교통비도 지원받지 못한 채 잔반만 먹은 꼴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장애인단체들은 해당 야학이 장애인 인권을 무시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김현기 사무처장은 “급식비는 다른 용도로 쓰고 정작 학교 급식 잔반을 장애학생들에게 지급한 이번 일의 경우 죄질이 무겁고 심각한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향후 협회 차원에서 논의를 거쳐 성명서 발표 등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A 야학은 본보 보도 이후 파문이 확산되면서 이날 현재 운영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야학 대표는 “이번 사건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느껴 운영위원회에 사퇴 의사를 밝혔고, 야학 존폐 여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최윤서·선정화 기자 cys@cctoday.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