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울야학 정부지원금 유용 의혹 사태…교육부가 나섰다
상태바
대전 한울야학 정부지원금 유용 의혹 사태…교육부가 나섰다
  • 선정화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교육원 전방위 현장점검
기관별 3회 이상…재발 방지
한울야학 운영교체는 힘들어
중부대, 시정계획 보완 요청
사진 = 교육부. 네이버 지도 캡처
사진 = 교육부. 네이버 지도 캡처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속보>=교육부가 대전 한울야학 정부지원금 유용 의혹 사태로 불거진 장애인평생교육시설에 대해 현장점검 등 전방위 조사에 착수했다. <5·6·9·11·17일자 3면, 10일자 1면 보도>

‘장애인 평생 특수교육 시범사업’을 주관한 교육부 국립특수교육원(이하 특수교육원)은 17일 정부지원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한울야학뿐만 아니라 시범사업을 운영한 전국 59개 수행기관에 대해 현장 점검 실시 계획 공문을 일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모든 수행기관에 대한 현장점검을 벌여 추가적인 문제점을 찾겠다는 게 특수교육원의 설명이다.

특수교육원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은)단순 보조금 사업이 아닌 연구용역사업으로 여러 기관들이 얽혀 있다"며 “기간별 3회 이상 현장 점검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를 통해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지역별 연구전문위원들이 불시에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는 등의 여러 방안을 두고 내부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한울야학의 시범운영 기관 교체론에 대해서는 “연구용역사업으로 연구보고서가 나오는 시범사업이다. 더욱이 5개월 단기 프로그램인 탓에 수행기관 교체는 사실상 힘들다”면서 “이제와서 함부로 수행기관을 바꿀 수도 없는 상황이라 임시적으로 문제점을 개선·보완해 운영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범사업 관리감독을 맡은 중부대 산학협력단은 한울야학 시정계획을 수정 중이다.

한울야학이 시범사업 운영을 위해 시정계획서를 제출했지만 향후 대책 마련 및 계획이 미흡하다고 판단, 계획서를 반려하고 보완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부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철저한 관리·감독 장치를 구축하고자 야학 측과 최종 조율을 거쳐 대안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18일 책임연구자가 한울야학 현장 검증을 통해 최종 대책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울야학 운영위 관계자는 “이번 사태와 관련된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신임대표 및 국장, 허위 등재된 강사 교체 등을 시정계획서에 명시했다”면서 “아울러 자체적으로 변호사·회계사 등 인력 구성으로 야학 내 자체 감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울야학은 올해 특수교육원이 주관한 장애인 평생 특수교육 시범사업에 선정돼 정부보조금 6000만원을 지원받아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일명 ‘카드깡’ 방식으로 급식비를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이를 대신해 인근 고등학교 급식에서 남은 음식을 장애인 학생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수사기관에 한울야학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돼 조사를 앞두고 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