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왔던 아줌마들의 댄스본승…열정으로 가득한 무대!
상태바
숨겨왔던 아줌마들의 댄스본승…열정으로 가득한 무대!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1일 1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아줌마대축제 머슬핏 댄스와 함께하는 Dance Festival
아줌마대축제 머슬핏 댄스와 함께하는 Dance Festival
아줌마대축제 머슬핏 댄스와 함께하는 Dance Festival.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아줌마대축제 둘째 날인 21일 오전은 아줌마들의 건강한 댄스무대가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그동안 직장, 집안일 그리고 육아로 숨겨왔던 끼와 열정을 마음껏 뽐냈다.

이날 주부들은 라틴댄스, 다이어트댄스, 줌바댄스, 밸리댄스, 라인댄스 등 갈고 닦은 춤 솜씨를 보여주며 축제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올해 ‘머슬핏댄스와 함께하는 Dance Festival’은 한국머슬핏댄스협회가 총 기획하고 준비했으며 아줌마들 뿐 만 아니라 어린이부터 청소년,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가하는 등 남녀노소가 조화를 이뤘다.

이른 아침부터 총 300여명, 25팀이 참가해 둘째 날 축제현장에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유성청소년오케스트라가 페스티벌의 첫 문을 열었으며 이어 11명으로 구성된 줌바피트니스를 전문으로 하는 ‘엘러퀸스 줌바팀’이 흥을 북돋았다.

그 중에서도 특히 ‘얼굴이 다했다·몸매가 다했다·섹쉬란 챌린져팀’은 구수한 트로트부터 화끈한 음악부터 다양한 구성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순수하게 댄스를 즐기러 온 참가팀들은 경연이 아닌 화합의 무대를 마련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 분위기를 도모하는데 막중한 역할을 했다. 

정영미 한국머슬핏댄스협회장은 “어제 밤 이번 무대를 잘 준비해야 된다는 생각에 긴장되고 설레 잠을 잘 못잤다”며 “비가 오긴 했지만 참가자들의 열정과 끼를 막을 수는 없었던 것 같다”며 “아줌마대축제 ‘머슬핏댄스와 함께하는 Dance Festival’에서 아줌마들의 댄스 본능을 일깨울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