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대전에서 뜨는 출연연… 지는 대덕특구
상태바
혁신도시 대전에서 뜨는 출연연… 지는 대덕특구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8일 1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9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 경주 분원 움직임, ‘연구원 쪼개기’…노사갈등도
관련 기관들도 이전설 솔솔, 강원도, 핵융합연에 러브콜
수리과학연 등도 이전제안 多, ‘탈대덕’ 가속화… 대안 필요

[혁신도시 대전과 ‘짐’ 싸는 출연연]
글 싣는 순서
<상> 빛 바랜 R&D 전초지, 대덕특구
<중> 연축지구 과학기관 이전, 대덕특구 담장 '관건' 
<하> 과학정책 라인업 구축…리뉴얼 과학도시 대전

대전·충남의 숙원사업이었던 혁신도시 지정 이후 ‘신규 공공기관 유치’가 핵심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 연축지구에는 대덕연구개발특구(이하 대덕특구)와의 연계성을 고려해 과학기술 관련 기관을 유치할 방침이지만 정작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등 공공기관이 집중된 대덕특구의 분위기는 침체돼 있다. 대덕특구를 벗어나 타 지역으로 이전하려 하고, 분원 설치로 대규모 인력·자원 등 유출이 우려되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이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일각에선 새로운 공공기관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기관의 유출을 막고, 이들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게 우선이라는 의견도 제시된다. 충청투데이는 총 3편에 걸쳐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이후, 과학기술의 메카 대덕특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편집자주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급변하는 시대 흐름 속 과학 기술의 역할의 더욱 강조되며 대덕특구의 몸값도 급등하고 있다.

출연연 유치에 따른 혁신성장의 기대감이 높아지며 타 지역들의 러브콜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가장 적극적이고 구체화된 분원 설립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곳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이다.

경주시가 감포에 ‘혁신 원자력연구단지’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곳의 핵심인 SMR(소형모듈원자로) 실증시설이 원자력연의 분원으로 설립될 예정이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데 경주와 대전은 꽤 큰 온도 차를 보인다. 경주는 인구 유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며 원자력연 분원 설치를 적극 찬성하고 있는 반면 대전에선 석·박사급 인력의 대거 유출 등 기능 약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이에 원자력연 측은 대전의 인력 유출과 관련 감포의 경우 지역 특성에 부합되는 신규 연구분야를 발굴해 추진할 예정이며, 대전 본원 연구사업은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원자력연 내부에서조차 ‘연구원 쪼개기’라는 시각이 존재하고 현재 강제 전출 등 인력 유출을 이유로 노사 갈등마저 고조되고 있다. 관련 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자력통제기술원, 한수원중앙연구원도 이전설이 제기돼 ‘탈대덕’ 우려는 점점 심화될 양상이다.

내달 독립 법인으로 승격을 앞둔 국가핵융합연구소(이하 핵융합연) 역시 강원도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다. 강원도는 핵융합연의 분원 유치를 위해 관련 조례 제정 등 제도까지 정비하며 호시탐탐 유치 기회를 엿보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밖에 국가수리과학연구소에 이전 부지 제공을 제안한 세종시와 파격적인 행·재정적 지원으로 ‘한국과학기술원 AI대학원 연구센터’를 유치한 성남시 등 타 지자체의 물밑 접촉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황혜란 대전세종연구원 미래전략실장은 “타 지자체의 과학기술 관련 기관 유치 움직임은 앞으로 더 강해질 것”이라며 “탈 대덕의 기본적인 원인은 대전 내부에 있다기보다는 타 지역의 과학기술기관 유치에 따른 혁신성장에 대한 기대감 상승 때문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