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학교군 조정 반발격화… 일부 수정 시사
상태바
대전 학교군 조정 반발격화… 일부 수정 시사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항의전화·국민신문고 의견접수·집단 행동 등 실시
시교육청, 근거리 통합 담보 학교 배정방식 비율 개선 언급
대전지역 학부모 200여 명이 11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방문해 ‘대전지역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는 개별 민원을 접수한 가운데 학부모들이 개별적으로 작성한 청원서를 들고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대전지역 학부모 200여 명이 11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방문해 ‘대전지역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는 개별 민원을 접수한 가운데 학부모들이 개별적으로 작성한 청원서를 들고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속보>=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대전 중학교 학교군·중학구 및 추첨방법 개정안 행정예고’와 관련해 대전시교육청이 일부 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7일자 3면, 11일자 6면 보도>

학교군 조정과 관련된 행정예고 이후 학부모들의 반발이 집단으로 확산되자, 시교육청은 근거리 통학을 담보하기 위한 학교 배정 방식의 비율을 개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앞서 지난달 31일 시교육청은 관내 중학교 학교군·중학구와 추첨방법(배정)에 대한 전면 개정 안을 행정 예고했다. 이후 학부모들은 “원거리 중학교에 배정될 수 있다”고 반발하는 등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개정 안의 부당함을 호소하는 학부모 항의 전화로 시교육청은 몸살을 앓고 있으며 이메일, 우편, 팩스 등의 의견 제시도 150건이 넘게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까지 국민신문고에도 600여건의 관련 의견이 접수되기도 했다.

학부모들의 항의는 이제 집단으로 확산됐다. 도룡·어은·관평동 지역의 학부모들이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구성해 행정 예고를 철회하라고 촉구하는 양상이다.

특히 이날 비상대책위 100여명의 학부모들은 교육부를 방문해 해당 행정 예고에 대한 항의를 하며 개별 민원접수를 넣기도 했다.

사태가 심화되자 시교육청은 이번 행정 예고에 대한 추진과정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하며 사태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우선 시교육청은 이번 행정 예고는 서남4중 신설에 대한 교육부 조건부 승인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교육부는 2018년 9월 도안지구 (가칭) 서남4중 설립을 위해 중학교 학군 및 학생 배치 재검토를 조건으로 내걸며 승인한 한 바 있다.

중학교 학군 조정이 이행돼야만 교육부로부터 학교 설립 교부금을 받을 수 있어, 조건 이행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것이 시교육청의 입장이다.

이와함께 학부모들 사이에서 가장 큰 우려인 ‘배정 방식’에 대해선 조정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현재 개정안은 학교군 내 모든 학교 희망배정에서 학교별 정원의 70%는 희망배정, 나머지 30%는 주거지 중심의 근거리 배정으로 조정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은 “앞으로의 초등학교 졸업생과 중학교 신입생 간 수용인원을 살펴보면, 초등학교 졸업생 대비 중학교 수용인원이 높기 때문에 학부모들이 걱정하는 것처럼 근거리 중학교 대신 원거리 중학교로 배정이 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학부모 의견을 반영해 배정 비율 부분은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행정 예고 기간인 오는 20일까지 각 학교운영위원장 등 학부모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최종안을 마련한 뒤 시의회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행정 예고된 내용은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닌 만큼, 남은 기간 동안 학부모 의견을 들어 합리적인 방안을 찾겠다”며 “관련 개정안 추진을 위해 시의회에서도 심사전 충분한 논의를 진행해야한다는 의견을 전달해온 만큼 교육청에서도 학부모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대묵·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