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동규 통합당 탈당…무소속 가나
상태바
진동규 통합당 탈당…무소속 가나
  • 윤희섭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1일 20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미래통합당 진동규 대전 유성갑 예비후보(전 유성구청장)는 11일 탈당을 공식 선언하고,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진 예비후보는 이날 탈당 입장문을 통해 “저는 오늘 한 번도 떠나본 적이 없는 친정집 같은 미래통합당을 떠난다”며 “당은 오랫동안 당을 지켜온 유력 후보가 있음에도 주민들이 듣지도, 보지도, 살지도 않았던 사람을 잘못 공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행동으로 답을 내놓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그는 “이제부터 모든 가능성을 고민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는 계속 맞서 싸울 것이며, 총선에 승리해 당으로 돌아갈땐 잃어버린 정권을 되찾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은 유성갑에 전두환 형사재판 담당 부장판사였던 장동혁 전 판사를 경선없이 단수공천 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