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 관련자에게 300만원 뜯은 청주시 공무원 해임
상태바
직무 관련자에게 300만원 뜯은 청주시 공무원 해임
  • 김희도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2일 19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3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희도 기자] 충북도 인사위원회는 지난 9일 직무 관련자에게서 돈을 뜯어냈다는 의혹을 사 온 청주시 공무원 A(6급)씨에 대한 해임을 의결했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모 구청에서 보육관련 업무를 담당하던 A 씨는 어린이 보육시설 원장 B 씨에게 1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하다가 300만원을 받았다.

A 씨는 조사 과정에서 "직무 관련자에게 돈을 빌려 달라고 한 것은 잘못이지만 강요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B 씨는 '돈이 있는 사람을 소개해 달라'거나 '돈을 빌려 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받으면서 심적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위는 A 씨가 직위를 이용해 B 씨에게 금품 대여를 강요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중하다고 판단, 해임을 의결했다.

한편 A 씨는 사법적으로도 약식 기소돼 지난해 12월 말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김희도 기자 huido0216@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