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분양 큰 장 대전시… 충남·충북은 미분양 지역별 양극화
상태바
2020년 분양 큰 장 대전시… 충남·충북은 미분양 지역별 양극화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1일 1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릭 이슈>
규제정책 빗겨가… 청약열기 지속
재개발·재건축 등 물량공급 활발
세종, 규제 여전… 숨고르기 들어가
충남·북 미분양 적체… 약세 전망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내년 충청권에서는 2만 6206가구의 신규 아파트 분양이 예고됐지만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질 전망이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조정대상 지역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에 빗겨선 대전의 분양시장은 내년 큰장이 열리면서 올해 청약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부동산 규제 정책이 여전한 세종의 경우 내년도 분양 시장이 잠겼고 미분양 물량이 적체된 충남·충북도 청약시장이 비수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대전은 활황을 맞고 있는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통한 신축 아파트의 물량이 활발히 공급된다.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비율이 전체 분양예정 물량의 45%(6939가구)를 차지한다.

부동산 전성기를 맞은 대전에 대형 건설사들의 진출이 이어지면서 주택 공급에 대한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최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피하게 됐고 구축 아파트의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황으로 실수요자들의 신축 아파트에 대한 청약 대기 수요도 높기 때문이다. 특히 숭어리샘과 용문 1·2·3구역, 갑천친수구역 1·2블록도 올해 청약 광풍을 이어갈 단지로 거론되면서 청약 시장에 대한 관심도 뜨거울 전망이다.

세종은 지난 7월 분양을 마친 4-2생활권을 끝으로 숨고르기에 들어간 상태다. 남아있는 정부기관과 국회 이전 등의 호재가 있지만 대부분의 신도심 생활권에 주택공급이 이뤄졌고 각종 부동산 규제로 청약 시장이 위축됐기 때문이다.

올 하반기 예정됐던 고운동(1-1생활권) M8블록의 한림건설 민영주택 440가구의 분양도 건설사의 내부 사정으로 연기됐다. 또한 정부가 추진하는 5-1생활권 스마트시티의 계획은 입주시기가 2021년에서 2023년으로 변경·검토되고 있어, 이르면 2021년쯤 청약시장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의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6-3생활권은 계획수립 미완료 지역으로 일정이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으며, 이르면 내년 연말 분양이 가능하며 민간사의 상황에 따라 2021년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며 "2021년이 돼야 6-3생활권에 이어 관심을 받고 있는 5-1생활권의 분양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분양 물량이 적체된 충남과 충북의 분양시장도 내년 약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충남의 경우 삼성 SDI 등 삼성전자의 주요 계열사들이 밀집해 있는 천안시 성성지구를 중심으로 신규 공급이 예정된 반면 이외 지역에서의 신축 공급이 기근인 상황이다. 이 같은 신축 공급 기근은 인구유입이 없는 상태에서 한동안 아파트 공급이 쏟아졌고 대전과 세종으로 투기세력들이 이동하면서 찾아온 불황의 여파라는 게 지역 부동산 업계의 분석이다. 청주가 최장기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충북도 여전히 건설사들의 눈치보기가 이어지면서 분양 기근이 예상된다. 청주 지역에서는 재개발과 지역주택조합을 통한 민간공급을 통한 신규 분양이 유일한 상황이다.

충청지역 한 부동산 관계자는 "충남은 미분양 주택이 지난해 상반기 만여세대가 쌓였고 그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지면서 당분간 미분양 물량 해소에 신규 공급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충북 역시 몇 년간 부동산 하락세 지속되고 있고 올해 미분양 아파트 감소 하락폭은 줄어들면서 반등의 기회를 보고 있지만 여전히 미분양 리스크가 큰 상황에서 적극적인 공급 검토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