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현안 순풍… 정치권서 노 저어야
상태바
충청 현안 순풍… 정치권서 노 저어야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8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릭이슈]
세종의사당 용역 발표… 속도
혁신도시 재추진 발판 마련
“현안 대부분 정치력 중요해”
“소극적 대처… 총선 어려울것”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국회 세종의사당,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 등 오랜 충청권 현안사업에 탄력이 붙으면서 조속한 추진을 위해 지역 정치권이 초당적 협력을 통한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민의 오랜 숙원이자, 앞으로 충청권 발전의 핵심이 될 현안의 성공 여부를 판가름할 중요한 시기인 만큼, 여야가 당리당략을 떠나 핵심 현안을 해결키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충청권 핵심 현안에 대한 정치권의 노력과 움직임 여부가 내년 총선에서 표심으로 평가를 받을 것이란 전망속에 소극적인 대처로 지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이른바 ‘총선심판론’ 대상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18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충청권 핵심 현안이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세종 행정수도 완성’의 하나인 국회 세종의사당은 국회사무처의 용역 결과가 발표되면서 움직임이 빨라졌다. 국회사무처는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분원 설치 및 운영방안’(세종의사당 심층 연구용역) 결과를 통해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여기에는 세종의사당 부지와 기재위, 정무위, 행안위 등 세종으로 이전했을 때 행정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10개 상임위까지 조사되는 등 구체적인 방안이 포함됐다.

세종의사당 용역결과가 발표되자 더불어민주당 대표이자 세종에 지역구를 둔 이해찬 대표도 “세종의사당 설치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균형발전의 핵심 사업”이라며 힘을 실어줬다.

혁신도시 미지정에 따른 지역인재 의무채용 문제도 지난달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를 통과하면서 첫 관문을 넘어섰다. 하지만 아직 국회 본회의 등 넘어야 할 산이 겹겹이 남아 있는 만큼, 지역 정치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지역인재 의무채용와 함께 국토위 법안소위에 상정됐지만 부결된 대전·충남 혁시도시 지정도 최근 지자체와 민간의 협력으로 재추진 발판이 마련됐다.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가 지난 14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대전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도 오는 29일 발대식 이후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적극적 활동을 계획 중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재 충청권 핵심 현안들이 대부분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라며 “물론 지자체나 시·도민들의 지지가 뒷받침해줘야 하겠지만 결과적으로 지역 정치권이 주도적으로 끌고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앙당 차원의 정책적 대립이나 내년 총선을 앞둔 여야 간 주도권 싸움은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최소한 충청권 발전이 걸린 지역 핵심 현안에 대해서는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정치권 한 인사는 “이번 충청권 핵심 현안에 대한 정치권의 노력은 내년 총선에서 충청 표심으로 평가받을 것”이라며 “만약 당리당략과 내년 선거에서의 유불리만 따져 소극적으로 대처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