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위조상품 5만여건 ‘판매 중지’
상태바
온라인 위조상품 5만여건 ‘판매 중지’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위조상품 모니터링
위조상품 브랜드 ‘구찌’ 최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명품 등 온라인 위조상품 5만 4000여건이 판매 중지 조치됐다.

23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4~6월 3개월간 '온라인 위조상품 재택 모니터링단' 110명을 투입해 위조 의심 게시물 5만 4084건을 적발하고 판매를 중지시켰다.

모니터링 결과 위조상품 유통이 가장 많은 브랜드는 ‘구찌’였다. 뒤이어 루이비통, 샤넬 순이었다. 상품별로는 가방(1만 7421건), 의류(1만 2098건), 신발(1만 1882건) 등이 전체의 76.5%를 차지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자외선 차단 효과 등 소비자 안전과 관련이 있는 선글라스는 4405건의 위조 의심 상품이 발견됐다.

국내 브랜드를 위조한 제품도 다수 적발됐다. 위조 의심 게시물 삭제로 인한 소비자 피해 예방 효과는 최소 41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특허청 목성호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온라인 사업자들은 자사 플랫폼에서 위조상품 판매자에게 서비스 이용 제한·정지 또는 계정 삭제 등의 조치를 더 강력히 시행하고 상습판매자는 특허청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에 고발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