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공공기관 3곳 ‘채용비리’ 걸렸다
상태바
충북 공공기관 3곳 ‘채용비리’ 걸렸다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0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전수조사 결과 발표 … 충북대병원·청주시시설관리공단·충북체육회 등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정부는 20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충북에서는 3개 기관·단체가 적발됐다.

이번 전수조사는 국민권익위원회,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이 합동으로 지난해 11월 6일부터 지난 1월 31일까지 진행됐다. 333개 공공기관, 634개 지방공공기관, 238개 기타공직유관단체를 대상이 됐다. 전국에서 182건이 적발돼 수사 의뢰, 징계·문책 요구 등이 조치됐다. 이중 31개 기관이 수사의뢰 대상기관으로 분류됐다.

충북에서 적발된 충북대학교병원, 청주시시설관리공단, 충북체육회는 채용과정상 문제점이 드러나 징계 요구대상이 됐다. 채용과정상 중대·반복 과실과 착오가 있는 경우 해당 기관에 징계·문책이 요구됐다. 부정청탁이나 부당지시, 친인척 특혜 등 비리 혐의가 짙은 경우는 수사 의뢰 조치가 이뤄졌다. 구체적인 적발내용을 공개한 수사의뢰 대상기관과 달리, 징계요구 대상은 기관명만 공개됐다.

징계처분이 확정되면 각 기관에서 적발 내용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충북체육회의 경우 '비리를 유발하는 채용과정상 부패요인 잔존' 사례로 소개됐다. 체육회에는 '회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회장이 따로 정하는 전형방법에 따라 채용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음이 언급됐다. 무분별한 특채로 이어질 수 있음을 지적한 언급이다.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과정 투명성 향상을 위해 공개경쟁 원칙·외부위탁 채용 활성화, 퇴직자 등 내부인과 유사한 외부위원과 일정기간 이상 또는 전형단계별 동일 외부위원 선정 금지, 채용정보 일괄 등록·제공 등의 방침을 세웠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