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초등학교 예비소집 미응소 아동 수색 의뢰
상태바
대전시교육청, 초등학교 예비소집 미응소 아동 수색 의뢰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교육청 경찰수사 의뢰, 출국 기록…보호자 동반 불확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17일 예비소집 미응소 아동의 소재안전을 확인하고 파악이 안된 1명을 경찰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초등학교 예비소집 이후 취학대상아동 1만 5186명 중 1만 3891명이 응소하고 미응소자 1295명의 소재·안전 확인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 예비소집 미응소 아동의 소재·안전 확인을 위해 학교·동주민센터·경찰서 협조로 유선연락, 가정방문, 출입국 등 경로로 1294명의 소재안전을 확인했다.

최종적으로 소재파악이 안된 1명은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찰수사의뢰 된 아동은 출국상태가 확인됐으나 보호자 동반여부가 미확인되면서 정확한 소재확인을 위해 경찰수사를 요청한 상황으로 현재 보호자 및 아동의 소재확인 수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시교육청은 오는 3월 입학일 이후 당일 입학하지 않는 아동들에 대해서는 예비소집 때와 마찬가지로 미입학사유 확인 및 소재·안전 확인을 위한 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엄기표 행정과장은 "초등학교 미취학아동수는 3월 입학 이후 유동적으로 변동될 수 있다”며 “단 한 명의 아동도 방치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들의 소재·안전 확인을 위해 유관기관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