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유치 자치구 과열

화합의 마무리 위한 '해법' 등판시켜야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9일 19시 09분
['베이스볼 드림파크' 어떻게…] 
上대전 새 야구장, 입지 윤곽 나왔다
中최적지 어디인가?
下자치구 유치 과열양상…
슬라이드뉴스1-이글스파크.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을 놓고 지역 자치구마다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최종 후보지 선정 이후 깨끗한 승복을 위한 후속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새 야구장 유치전에 뛰어든 각 자치구는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으며 경쟁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해 7월 허태정 대전시장은 2만 2000석 규모의 새 야구장 건설 구상을 밝히면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이 공식화됐다. 

야구장 신축은 공모사업이 아니지만 ‘다양한 후보지를 고려해보겠다’는 시의 취지로 인해 경쟁과열 사태를 만들었다. 지나친 경쟁으로 지역 갈등까지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전문가들은 자치구들이 제시하는 것은 참고사항일 뿐 대전시가 중심을 잡고 공정한 선정기준을 통한 화합적인 마무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즉 과열 경쟁을 경계해 야구장 유치를 이뤄내지 못한 자치구 주민들이 “대전시가 우리를 무시했다”라는 볼멘소리가 나오지 않게, 대전시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

권선필 목원대 행정학과 교수는 대전시가 중심적인 역할을 하지 못한 점을 지적하며, 최종 후보지 선정 이후 마무리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한 주안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권 교수는 “새 야구장 건립을 두고 과열양상이 만들어진 것은 대전시의 잘못이 전혀 없다고는 할수 없다. 시는 명확한 기준을 통해 이 같은 사태에 대한 우려를 예측 했어야 했지만 대책을 세우지 못했고 현재 유치전에 대한 후속조치 등도 수립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기본적으로는 투명하고 공정한 과정을 공개하는 것이 원칙임은 물론, 아름다운 마무리가 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입지 선정도 중요하지만 예산확보를 비롯해 다양한 행정절차, 비시즌 야구장 활용도 등 차후 운영계획에도 준비가 철저히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최호택 배재대 행정학과 교수는 자발적으로 유치전에 뛰어든 자치구들이 서로 승복할 수 있는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최 교수는 “야구장 건립은 국책사업도 아니며 공모사업 또한 아니다.

대전시는 각 자치구마다 내세우고 있는 여러 제시안 들을 참고만 할 뿐 이를 꼭 반영할 필요는 없다”며 “각 자치구들의 지역적인 이익보다 대전시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방향으로 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이어 “각 자치구들도 자발적으로 유치전에 뛰어든 만큼 차후 용역결과에 따른 최종결과는 서로 인정하며 깨끗하게 승복할 수 있는 정신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끝>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