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새 야구장 입지 “경제논리 아닌 지역균형발전”
상태바
대전 새 야구장 입지 “경제논리 아닌 지역균형발전”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6일 18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7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 어떻게…]  上 대전 새 야구장, 입지 윤곽 나왔다

허태정 시장 선정기준 공개… 원도심 활성화·접근성 등 포함
대전시, 3월까지 후보지 선정… 7월까지 기본계획 수립키로

메인0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유치에 대한 각 자치구별 유치전이 과열현상을 보이고 있다. 저마다 장점들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입지가 최고라고 홍보전을 전개하고 있지만 현 시점에서 객관적인 분석과 냉철한 판단이 요구된다. 충청투데이는 3편의 기획시리즈를 통해 최적의 입지에 대한 대전시의 입장과 최종 입지선정과정에서 불거질 것으로 예상되는 파열음을 어떻게 현명하게 봉합할 것인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대전 초미의 관심사인 ‘베이스볼 드림파크’ 청사진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야구장 신축과 관련해 입지선정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면서, 기초단체마다 과열양상을 보여왔던 후보지가 서서히 좁혀지고 있는 모양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의 새 야구장인 일명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내세운 대표 공약 중 하나다. 지난해 11월 시는 용역착수 보고회를 열고 야구장 조성 후보지로 동구의 대전 역세권, 중구의 한밭종합운동장 내 시설 재배치, 대덕구 신대동 일원, 유성의 서부종합스포츠타운 예정지와 구암역 주변 등에 대한 적정부지를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후보지가 결정되면 내년도에 중앙투자심사와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 동의안을 처리한 뒤 오는 2021년 기본설계 용역에 들어간다. 시는 오는 3월까지 야구장 후보지를 최종적으로 정하고 오는 7월까지 야구장의 규모, 활성화 방안, 관리·운영 방안 등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슬라이드뉴스1-한화이글스.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현재 신축 야구장 건축에 있어 가중 중요시 되는 부부은 단연 사업 대상지(위치)다. 그동안 시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선정기준과 절차를 마련해 대상지를 선정한다는 포괄적인 내용만 밝혀 왔다. 단순하게 새 야구장은 편리성과 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고려할 것이라는 내용뿐이었다.

새 야구장 조성사업의 뚜렷한 선정기준이 없다는 지적이 일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직접 구체적인 입지선정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면서 대상지가 좁혀졌다. 허 시장은 지난 4일 대전KBS의 생생토론 프로그램에 출연, 야구장 대상지에 대한 선정기준을 공개했다. 허 시장은 “야구장 신축은 단순경제 논리만 살펴 볼 것이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취지에서 대상지를 고려하고 있다”며 “세부적으로 ‘원도심 활성화’, ‘교통 편의성’, ‘접근성’을 고려해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포괄적인 대상지 선정 기준만 있었지만, 구체적인 기준이 제시되며 용역결과과 도출되기 전 조건이 맞는 대상지가 좁혀지고 있는 상황. 입지타당성 등과 관련해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시 문화체육관광국에서도 용역결과와 더불어 해당 선정기준을 통해 최종 야구장 후보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 관계자는 “오는 3월말까지 후보 대상지 중 1곳을 최종 선정하기 위해 입지환경, 교통영역 등 세부적인 평가지표를 만들고 있다”며 “차후 대상지 선정과 함께 평가기준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