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묵과할 수 없는 서대전역 KTX 열차 감축 추진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6일 18시 44분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이 서대전역 KTX 열차 감축운행 계획을 내비치면서 대전시와 지역 정치권에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 코레일은 서대전역과 용산역을 오가는 KTX 열차 4편을 줄이겠다는 입장을 대전시에 통보했다고 한다. 서대전역 KTX 열차를 증편운행해도 부족한 마당에 감축운행 하겠다는 의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그러잖아도 서대전역과 주변 원도심의 입지가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는 실정이다.

그제 대전시 확대간부회의에서도 이 사안이 집중 거론됐다고 한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서대전역 KTX 열차 감차는 시민의 편의성뿐만 아니라 지역 원도심 경제와 관련된 문제로 시와 유관기관 등이 적극 대응해 줄 것"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코레일에 엄중 유감을 표명했다"며 "다음 주 중 오영식 코레일 사장과 만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오 사장과 담판을 지어서라도 서대전역 KTX 열차 감축운행 문제를 말끔히 매듭지어야 한다.

코레일이 서대전역 KTX 열차감축 카드를 들고 나온 건 오로지 경제성만을 염두에 뒀기 때문이다. 감축 대상에 오른 서대전~용산 구간은 적자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수지타산을 전혀 배제할 수 없겠으나 철도의 공공성을 외면한 처사라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 이런 논리로 재단한다면 조정해야 할 부분이 서대전역 KTX 열차뿐이겠는가. 대전시 소외론을 들먹이지 않을 수 없다.

서대전역 KTX 열차 감축운행 저지야말로 지역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다. 호남 정치권은 호남선 KTX 노선 직선화와 함께 요금인하까지 요구하고 있는 마당이다. 이렇게 되면 서대전역의 위상은 더 위축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레일의 서대전역 KTX 열차 감축운행 계획을 어떻게 저지할 것인가. 지역의 결속력을 보여줄 때다. 대전시와 정치권의 역량이 시험대에 올랐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