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대 총장 선출안 또 삐걱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8시 52분
평의회 구성 비율 교원 7명·직능단체 8명 합의… 다시 원점
교수회 운영위 “외부인사 부재” 직능단체 “번복 이해불가”

충남대학교.jpg
▲ ⓒ연합뉴스
<속보>= 차기 총장 선출안 마련을 둘러싸고 구성원 간 마찰을 빚고 있는 충남대가 핵심 쟁점인 ‘대학평의회’ 설치를 놓고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7일자 7면 보도>

평의회 구성 비율에 있어 합의 직전에 다다랐지만 교수회 측이 이견을 보이며 평의회 설치는 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지난 7일 충남대 대학평의회 TF 제4차 회의 개최 결과, 구성원 비율이 교원 7명, 직능 단체 8명(직원 4명, 조교 2, 학생 2명)으로 의견이 압축됐다. 회의는 교수회장, 직원협의회장, 조교협의회장,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장 등 각 구성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합의된 교원 비율은 약 47%로 최종 서명만 받으면 평의회 문제는 가닥이 잡히는 상황이었다.

이후 직능 3단체는 공동의견으로 평의회 구성 비율에 대한 최종 서명 확인서를 대학본부에 보내왔다. 하지만 결국 교수회의 최종 확인을 받지 못해 순조롭게 흘러가나 했던 평의회 설치에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교수회 운영위원회는 TF 회의 직후인 지난 8일 자체 회의를 소집해 해당 협의 내용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성단위 중 동문 등 외부인사가 부재하다는 것이 이견을 보인 표면적 이유다.

박종성 교수회장은 “평의원회 기본 취지가 다양한 인적구성을 통해 학내 민주적인 절차로 활용하는 것인데 현재 논의된 구성단위엔 외부인사가 없다”며 “동문 등을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다른 직능단체들은 전권을 위임받은 대표들이 합의한 내용을 번복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이태원 총학생회 비대위원장은 “오랜 기간 난항을 겪었던 구성비율에 있어 드디어 합의점을 찾아 이번 회의가 의미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허무하고 도무지 납득이 가질 않는다”며 “TF 구성 대표는 4자간 합의 내용에 대해 책임을 갖고 구성원을 설득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교수회는 너무도 쉽게 결정된 내용을 번복했다”고 비판했다.

대학본부 역시 협의가 수포로 돌아가자 힘이 빠지는 분위기다. 고등교육법법 개정안 시행 이후 국·공립대 평의회 설치가 의무화 되며 교육부 압박이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교육부는 내달 말까지 각 국·공립대에 평의회 구성 현안 자료를 제출하도록 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본부 관계자는 “각 대표가 전권을 위임 받아 TF를 꾸려 논의 중인데 이 같은 상황은 구성원 대표성 문제로도 불거질 수 있다”며 “현재 상황으로선 설치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