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민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탄력순찰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08월 28일 19시 11분
[독자투고]

이제까지 경찰은 각종 범죄·112신고 등 치안통계를 토대로 경찰의 입장에서 순찰시간과 장소를 선정해왔다. 이에 우리 경찰은 경찰 위주의 순찰만으로는 주민들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하기 어려워 순찰 패러다임을 경찰 중심에서 주민 중심으로 바꾸고자 탄력순찰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기존의 순찰방식은 경찰이 공급자 입장에서 순찰 활동을 한 것에 반해, 탄력순찰은 수요자인 주민이 직접 참여해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신청해 해당 지역을 경찰이 순찰 활동을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탄력순찰은 어떻게 신청하는 것일까? 첫째, '순찰신문고'(patrol.police.go.kr)는 온라인에서 신청방법으로, 별도의 로그인 없이 검색창에 순찰을 원하는 장소와 주소를 입력하여 지도를 선택하거나, 지도 바로가기를 통하여 직접 해당지역을 찾아간 다음 원하는 순찰장소를 지도에서 선택하면 글씨 입력창이 생성되는데 여기에 순찰 일시, 시간, 사유 등을 입력하면 신청이 완료 된다. 또한 '스마트국민제보'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해 '여성불안' 항목을 선택 후 '순찰요망' 항목을 체크한 후 신청할 수도 있다.

둘째, 가까운 지구대·파출소에 방문해 자신이 원하는 시간 및 장소를 경찰관에게 말을 해주거나, 매 분기 집중신고기간 운영 시 주민센터, 역, 광장 등 경찰서에서 설치하는 오프라인 지도에 순찰 희망시간과 장소를 요청하는 방법이 있다.

위와 같은 방법들을 통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모은 후 순찰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해당 장소와 시간대에 거점근무 및 도보순찰 등 가시적 순찰활동을 전개하여 범죄를 예방하고 주민들과의 접촉을 통해 체감안전도를 높이며 이러한 결과를 지역주민들과 공유하여 양방향 소통을 주기적으로 실시하여 지속적으로 점검·보완해 나아갈 것이다.

이렇듯 탄력순찰은 주민들의 참여가 없다면 이루어질 수 없는 제도로 우리 경찰은 주민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 소통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줄수 있고 주민들은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경찰의 업무에 의사를 반영하여 내가 사는 동네를 지킬 수 있는 제도이다. 우리의 조그마한 관심이 내가 사는 지역을 좀 더 안전하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탄력순찰 제도를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

임채은 경장<서산경찰서 부석파출소>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