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가계·기업 대출 ‘숨고르기’…증가폭 3개월만에 축소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07월 26일 19시 28분
가계 부채 리스크 남아

충청권 가계·기업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이면서 숨고르기에 돌입했다.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던 대전·세종·충남지역 금융권 대출 증가폭이 정부의 대출규제 압박과 계절적 요인이 겹치면서 전체 대출규모가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 대전·세종·충남지역 금융기관 대출은 모두 증가폭이 축소됐다.이는 지난 2월부터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던 가계·기업의 대출 증가폭이 3개월만에 축소된 것이다.

충청권 금융기관 전체 대출 증가폭은 지난 2월 2833억원에서 3월 4718억원, 4월 7825억원으로 나타나 지난 3월 시중은행권을 중심으로 대표적 대출규제인 DSR(총체적상환능력비율)이 도입됐음에도 꾸준히 증가했다. 그러다 지난 5월 4660억원으로 대출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정부의 대출규제 약발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충청지역 대출 증가폭 축소 대부분이 대기업 대출을 중심으로 둔화됨에 따라 자금유동의 계절적 요인이 한 몫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관계자는 “주로 대기업 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 감소 이뤄진 것으로 미뤄볼때 계절적 요인이 가장 큰 것으로 풀이된다”며 “4월에 크게 늘었던 대기업 대출이 꺼지는 기저효과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증가세는 둔화됐지만 가계부채 리스크가 사라진 건 아니다. 번 돈보다 빌린 돈이 많은 기류는 바뀌지 않고 있어 1500조원에 근접한 가계부채는 여전히 국내경제의 최대 뇌관 중 하나다. 실제로 대전지역 제2금융권의 가계·기업 대출은 전월수준의 증가세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출규제 손길이 아직 닿지 않은 모습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대출 안정세를 보여도 소득 증가가 빚 증가 속도에 미치지 못하는 만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난 3월부터 시범도입한 시중은행 총체적상환능력 비율은 오는 10월부터 관리지표로 본격 활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