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보훈, 국가 헌신에 대한 존경”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8년 06월 06일 18시 39분
현직대통령 첫 무연고 묘역 참배
대전전문재활센터 건립 약속도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린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보훈은 국가를 위한 헌신에 대한 존경이며, 보훈은 이웃을 위한 희생이 가치있는 삶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깊이 새기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그래서 보훈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기본"이라며 "우리 정부는 모든 애국을 공경하는 마음으로 보훈을 더 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든 국가로부터 도움 받을 수 있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을 때 우리도 모든 것을 국가에 바칠 수 있다"며 "그것이 진정한 애국이다. 저는 오늘 무연고 묘역을 돌아보았다"고 말했다.

현직 대통령이 무연고 묘역을 참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김기억 중사의 묘소를 참배하며 국가가 국민에게 드릴 수 있는 믿음에 대해 생각했다"며 "그는 스물 둘의 청춘을 나라에 바쳤지만 세월이 흐르는 동안 연고 없는 무덤이 되고 말았다. 대한민국은 결코 그 분들을 외롭게 두지 않을 것이다. 끝까지 기억하고 끝까지 돌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그동안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을 잘 모시지 못했다"며 "이제 독립유공자의 자녀와 손자녀까지 생활지원금을 드릴 수 있게 되어 무척 다행스럽다"고 덧붙였다.

4면-현충원-문재인2.jpg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이동녕 선생의 손녀, 82세 이애희 여사를 보훈처장이 직접 찾아뵙고 생활지원금을 전달했다"며 "'이제 비로소 사람노릇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여사님의 말씀이 우리를 부끄럽게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보훈처의 장관급과 보훈 예산 규모 사상 최초로 5조원 넘어섰고, 올해 1월부터 국립호국원에 의전단을 신설해 독립유공자의 안장식을 국가의 예우 속에서 품격 있게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생존해 계신 애국지사의 특별예우금 50% 인상과 참전용사들의 무공수당과 참전수당도 월 8만원씩 추가지급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근조기를 증정하는 훈령도 제정했다"며 "6월 1일 첫 시행되는 날, 국가유공자 김기윤 선생의 빈소에 대통령 근조기 1호를 인편으로 정중하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가유공자들이 가까운 곳에서 의료와 요양을 받을 수 있도록 강원권과 전북권에도 보훈요양병원을 신설하고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전문재활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발굴을 우선 추진하겠다”며 “미군 등 해외 참전용사들의 유해도 함께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군인과 경찰의 유해발굴도 마지막 한 분까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중국 충칭에 설치한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은 중국 정부 협력으로 임정 수립 100주년인 내년 4월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