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민심 민주당 압도적 우위… 야당 발등에 불 떨어졌다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與, 충청 4개광역단체 싹쓸이
정당지지율도 전지역 50%↑
교육감은 현직프리미엄 두각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2018년 01월 02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01월 02일 00시 01분

 <2018년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충청권 여론조사-조사개요>

○조사기관-㈜리얼미터, ○의뢰사-㈜충청투데이, ○조사지역·대상 및 표본크기-대전(812명)·세종(512명)·충북(803명)·충남(806명) 거주 성인남녀 (유선 30%, 무선 70%), ○조사일시-2017년 12월 24일~26일, ○조사방법-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방식, ○표집틀 및 표집방법-무선 70% 가상(안심)번호 프레임, 유선 30%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를 동시에 실시하는 이중표집틀(Dual Frame) 방식, ○피조사자 선정방법-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응답률-대전 6.5%(총 1만 2433명 중 812명 응답완료), 세종 4.2%(총 1만 2132명 중 512명 응답완료), 충북 5.7%(총 1만 4151명 중 803명 응답완료), 충남 4.5%(총 1만 7723명 중 806명 응답완료),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값 부여(림가중, 2017년 1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오차-대전(95% 신뢰수준, ±3.4%p), 세종(95% 신뢰수준, ±4.3%p), 충북(95% 신뢰수준, ±3.5%p), 충남(95% 신뢰수준, ±3.5%p)


1면-여론조사.jpg
6·13전국동시지방선거를 5개월여 남겨둔 가운데 충청권 4개 광역단체장 출마가 거론되는 인물간 가상대결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당지지율은 대전과 세종, 충북, 충남 등 충청권 전지역에서 민주당이 50% 이상을 얻으며 야당을 압도했고 교육감 후보자 적합도에서는 현직 교육감들이 ‘현직 프리미엄’에 힘입어 모두 1위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3~7면

충청투데이가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24~26일 충청지역 성인 2933명(대전 812명, 세종 512명, 충북 803명, 충남 8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선 자동응답 30%, 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안심)번호 70%) 결과 주요 후보자간 가상대결, 후보적합도, 정당지지율 등에서 9년만에 정권을 탈환한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을 크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권선택 시장의 중도하차로 ‘무주공산’이 된 대전시장의 경우 출마가 거론되는 민주당 이상민(유성을), 박범계(서구을) 의원과 허태정 유성구청장 모두 자유한국당 박성효, 국민의당 한현택, 바른정당 남충희 후보와의 가상대결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이 의원은 가상대결에서 41.1%를 얻어 24.2%에 그친 한국당 박 후보를 크게 앞섰고(한현택 5.1%, 남충희 4.3%), 박 의원 역시 가상대결에서 절반이 넘는 50.1%를 얻어 23.1%에 머문 박 후보를 두 배 이상 압도했다.(한현택 5.9%, 남충희 3.8%) 최근 구청장 3선 불출마를 선언한 허 청장은 38.3%를 얻어 25.2%에 그친 박 후보에 10%p 이상 앞서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한현택 6.0%, 남충희 5.1%)

세종시장 가상대결에서는 재선에 도전하는 이춘희 시장이 야권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모두 상대를 압도했다. 이 시장은 한국당 조관식 후보와의 가상대결에서 62.8%를 얻어 13.6%에 그친 조 후보를 4배 이상 크게 앞섰고, 한국당 최민호 후보와의 가상대결에서도 61.2%로 19.0%에 그친 최 후보에 3배 이상 앞섰다.

충북도지사 역시 이시종 지사와 오제세 의원 등 민주당 주요 후보 모두가 한국당 주요 후보와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크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민주당 이 지사는 한국당 박경국 후보와의 대결에서 절반이 넘는 57.0%를 얻어 15.9%에 그친 박 후보에 3배 이상 앞섰고, 한국당 신용한 후보와의 대결에서는 무려 60.6%로 13.6% 그친 신 후보를 4배 이상 크게 앞섰다. 민주당 오제세 의원 역시 한국당 박 후보와의 대결에서 45.9%를 얻어 18.8%에 그친 박 후보를 배 이상 앞섰고, 한국당 신 후보와의 대결에서는 48.5%로 15.1%에 그친 신 후보에 3배 이상 앞섰다.

안희정 지사의 3선 불출마로 민주당내 경쟁이 치열해진 충남도지사의 경우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양승조(천안병) 의원, 복기왕 아산시장 모두 한국당 이명수 후보, 국민의당 김용필 후보와의 3자 가상대결에서 크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박 대변인은 3자 대결에서 42.6%를 얻어 20.4%에 그친 한국당 이 후보와 6.2%에 머문 국민이당 김 후보를 큰 차이로 압도했다. 양 의원은 3자 대결에서 39.4%를 얻어 각각 22.4%와 5.4%에 그친 한국당 이 후보와 국민의당 김 후보를 앞섰고, 복 시장 역시 3자 대결에서 35.7%를 기록하며 각각 22.9%와 6.3%에 머문 한국당 이 후보와 국민의당 김 후보를 앞섰다.

함께 조사한 정당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충청권 4개 시·도 모두에서 50%를 넘기며 나머지 야당과 큰 격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에서 52.0%를 얻은데 이어 세종(59.6%)과 충북(52.7%), 충남(51.0%) 모두에서 절반 이상을 얻으며 20%대 안팎에 그친 2위 자유한국당(대전 22.1%, 세종 15.0%, 충북 19.5%, 충남 22.3%)에 배 이상 앞섰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은 충청권 4개 시·도 모두에서 한 자릿수 지지에 그쳤다.

한편 교육감 후보 적합도에서는 4개 지역 모두 현직 교육감이 1위로 나타났다. 대전시교육감은 설동호 교육감이 23.1%를 얻어 8.4%에 그친 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장을 배 이상 앞섰고 승광은 달팽이학교장(7.8%), 최한성 대덕대 교수(5.4%), 한숭동 한국교통대 석좌교수(5.1%) 등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세종시교육감은 최교진 교육감이 36.%로 선두를 달렸고 오광록 전 대전시교육감(10.1%), 최태호 중부대 교수(6.9%), 송명석 세종교육연구소장(5.8%) 순이었다.

충북도교육감 역시 김병우 교육감이 28.1%를 얻어 1위를 기록했고 윤건영 청주교대 총장(8.9%), 심의보 충청대 교수(8.2%), 김응권 우석대 총장(4.3%), 황신모 청주대 교수(4.1%) 순으로 나타났다. 충남도교육감은 김지철 교육감이 25.9%를 얻어 명노희 전 충남도의회 교육위원(10.1%)을 배 이상 앞섰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