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 안보 변수… 안희정 지지율 매직넘버 20%대 돌파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02월 17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2월 16일 18시 44분
북한 미사일발사·김정남 독살후
전국 지지율 20% 첫 돌파
사드 관련 소신발언 등 영향
문재인과 격차 한 자릿수

메인01.jpg
▲ ⓒ연합뉴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이은 ‘김정남 피살’ 사건으로 안보 문제가 대선 레이스의 핵심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 지지율이 처음으로 20%를 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여론조사가 이번 사태 이후 실시됐다는 점에서 안보와 관련된 최근 안 지사의 소신 발언이 힘을 발휘했다는 분석이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서치에 의뢰해 14~15일 전국 성인남녀 108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9.5%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특히 안 지사는 지지율 20.1%를 얻어, 각종 여론에서 처음으로 매직넘버로 통하는 지지율 20%를 넘기면서 문 전 대표와의 격차도 한 자릿 수로 좁혔다. 뒤를 이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18.1%,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10.0%, 이재명 성남시장 9.0%,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4.2%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이 지난 4일 실시한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문 전 대표는 5.5%p 하락한 반면 안 지사는 5.3%p 상승해 분명한 지지율 변화를 보여줬다.

이번 조사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지난 12일)과 지난 14일 오후 김정남 피살 사태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이후의 표심이 반영됐다는 점에서 대선 주자들의 안보관이 지지율 변화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안보와 관련해서는 보수진영이 강점을 갖고 있지만, 진보진영 대선 주자인 문 전 대표와 안 지사가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문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에서 결정된 사드 배치에 대해 “다음 정권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며 불분명한 입장을 내놓은 반면, 안 지사는 “결정 과정에서 문제가 있지만, 정권이 바뀐다고 결정을 뒤집기는 쉽지 않다”고 주장해 왔다.

또 안 지사의 최근 중도·보수층 끌어안기 전략인 ‘우클릭’ 행보도 이번 ‘북풍 변수’가 되려 도움이 됐을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 문 전 대표도 안보 문제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문 전 대표는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안보 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발족식에서 "혹시라도 안보에 관한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