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빅데이터’ 행정 시스템 도입해야”
상태바
“천안시 ‘빅데이터’ 행정 시스템 도입해야”
  • 이재범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7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발전계획 재정비 연구 최종보고회
대중교통 관련 민원 여전… 해결 시급
데이터 기반 버스 노선 개선 등 기대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버스’, ‘기사’, ‘아파트’, ‘불편’. 최근 5년간 천안시청 홈페이지의 민원 게시판에 등록된 글을 분석한 결과, 주로 대중교통 관련 민원이 주요 키워드로 출현했다. 이에 천안시는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버스 노선을 개편했다. 하지만 아직도 버스 이용이 불편하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빅데이터’ 행정 시스템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연구 용역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시는 2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천안시 2030 장기발전계획 재정비 연구 최종 보고회’를 진행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충남연구원을 통해 연구 용역을 추진했다. 이날 최종 보고회에서 충남연구원 최돈정 책임연구원은 데이터 기반의 수용 응답형 행정체계를 활용한 5대 전략, 13개 핵심사업, 38개 정책사업을 제시했다.

최 연구원은 “민관과의 컨소시엄을 구축해 지역 주민 이동이나 유동인구 등에 대한 데이터를 구축하면 버스 노선 설정이나 비상상황, 주거환경 개선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현재의 민원 제기는 해당 민원인의 주소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그런데 불법 주정차에 대한 신고가 이뤄진 민원인의 지점을 정확하게 알게 된다면 어느 곳에 주차장을 지어야 하는지 보다 효율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에 제시된 5대 전략은 △천안형 스마트 시티즌 양성 △측정 가능한 지역 정보 자산 발굴 △적정기술 기반 도시 체계 구축 △소통 체계의 진화 △증거기반 정책 체계로 전환이다.

이 가운데 최 연구원이 강조한 것은 ‘디지털 시민 역량 제고’와 ‘천안형 데이터 뉴딜사업’ 등의 핵심사업이 포함된 ‘천안형 스마트 시티즌 양성’ 전략이다. 특히 ‘빅데이터’ 행정 시스템을 도입하면 모바일 데이터 기반의 천안형 생활인구 모니터링, 정밀 생태자연도 구축, 버스 노선 적정성 평가 모델 개발 사업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위한 최고 데이터 책임자(CDO : Chief Data Officer) 도입 및 데이터 기반 행정 추진 조직 신설도 우선 과제로 제시됐다.

보고회에 참석한 박상돈 시장은 “우리는 데이터에 기반한 전략을 수립하지 않으면 시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다”면서 “제시된 정책과제들을 적극 검토해 천안시정이 아주 스마트하게 변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