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영역 고용회복 한계, 대전형 공공일자리로 넘어선다
상태바
민간영역 고용회복 한계, 대전형 공공일자리로 넘어선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4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대전형 공공일자리사업 추진을 통해 2만개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밝혔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대전형 공공일자리사업 추진을 통해 2만개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밝혔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0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공공일자리 2만개 창출에 나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일정기간, 일정수준의 임금을 지급함으로써 코로나19에 따른 일상회복 침체의 발판을 마련하는 대전형 공공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의 경우 지난 1년간 실업자 2000명이 증가했으며 자영업자는 6000명이 감소, 40~49세 취업자·일용근로자의 감소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시는 이 같은 고용상태의 회복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민간 경제주체의 고용 선순환에 앞서 공공부문에서 적극적·선도적인 역할수행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디지털 대전 △촘촘한 돌봄체계 △건강한 대전공동체를 3대 추진방향으로 세분화 했다.

디지털 대전 관련 사업으로는 데이터 청년 인턴십 운영, 교통영상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등 10개 사업을 시행해 116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돌봄체계 사업으로는 보육매니저 운영, 생명사랑 모니터링당 등 관련 1854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건강한 대전공동체와 관련해서도 도심속 푸른물길 지킴이 등 2110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청년과 신중년을 대상으로 6개월 이상의 장기 고용 효과를 발생시킨다는 점에서 기존의 공공일자리 사업과 차별성을 두고 있다고 설명한다.

허 시장은 “앞으로도 자치구와 협업해 제2차 대전형 공공일자리를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사업별 성과평가를 실시하고 구조조정을 통해 공공일자리 효율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