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제일지역아동센터, 자전거 타며 코로나 블루 날려요
상태바
단양 제일지역아동센터, 자전거 타며 코로나 블루 날려요
  • 이상복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0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언택트 상황에서 충북 최북단 단양의 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의 코로나 극복,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23일 단양군에 따르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집콕 생활에 지친 아이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코로나 블루를 해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실내 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도 혼자 자유롭게 운동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지난해부터 자전거 타기가 남녀노소 즐기는 인기 레저스포츠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지난해 5월부터 제일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된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은 아이들의 줄어든 신체활동을 돕고, 건전한 성장을 유도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센터의 자체 운영비로 구입이 불가능했던 자전거는 어려운 사정을 전해 들은 향토음식점 명가 짬뽕 사장님의 후원으로 마련됐다.

후원받은 8대의 자전거를 나눠 탄 아이들은 실내에서 제한적인 움직임에서 벗어나 단양의 자연을 마음껏 느끼고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지난해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 이이들이 코로나 극복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 모습. 단양군 제공​

단양제일지역아동센터는 올해도 아이들의 빗발치는 요청에 따라 코로나 19 안전수칙을 적극 준수하는 가운데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을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강인선 센터장은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운동신경도 좋아지고 건강해진 것 같다는 말을 많이 했다”며 “올해도 자전거를 타며 행복해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안전교육을 철저히 실시하는 가운데 자전거 타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