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다시 영하권 날씨… 대전·세종 한파주의보
상태바
충청권 다시 영하권 날씨… 대전·세종 한파주의보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2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23일 대전·세종·충남지역은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 22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충청권은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구름이 많겠다. 전날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23일 아침기온은 전날보다 10도 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23일 오전 최저기온은 충청권에서 충남 계룡이 영하 10도로 가장 낮고, 금산 영하 7도, 천안·청양·공주·논산 영하 6도, 대전·세종 영하 5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대전·논산·금산·부여 7도, 세종·계룡·서천 6도, 공주·천안·청양 5도 등으로 전망된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짐에 따라 대전과 세종 등 충청권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내륙지역 등에선 바람이 30~45㎞/h(8~13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15~30㎞/h(4~9m/s)로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신경써야 한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좋아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최근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건조특보가 발효된 일부 충북 지역 등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가 35∼50%에 머물겠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