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확진자의 반려묘 코로나19 양성…반려동물 확진 국내서 3번째
상태바
세종 확진자의 반려묘 코로나19 양성…반려동물 확진 국내서 3번째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18일 15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18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세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족이 기르던 고양이가 확진됐다.

18일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세종 201·205번째 확진자 부부가 기르던 고양이를 검사한 결과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왔다.

전날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와 농림축산검역본부 1·2차 검사에서 모두 양성이다. 이 고양이는 최근 활동성이 떨어지고 식욕 부진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무증상이다. 음성 판정을 받은 다른 가족이 자가 격리 상태에서 고양이를 돌보고 있다. 

방역당국은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에서 사람에게 바이러스가 옮겨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고 정밀 검사를 거칠 예정이다. 

한편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코로나 양성 판정은 경남 진주, 서울에 이어 세 번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사진은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연합뉴스 제공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