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종시 주상복합 ‘청약 추첨 오류’ 의혹 점점 커진다
상태바
[속보] 세종시 주상복합 ‘청약 추첨 오류’ 의혹 점점 커진다
  • 강대묵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16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17일 수요일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부동산원 해명없이 묵묵부답… 사건 은폐 의구심까지
세종 시민단체 “인허가권 쥔 세종시 사업 재검토 해야”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속보>=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 청약과정에서 발생한 청약홈의 ‘추첨 오류’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본보의 ‘청약홈 추첨 오류’에 대한 최초 보도 이후 각종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상황.

청약홈을 운영하는 한국부동산원은 이번 의혹에 대한 명쾌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자칫 해당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키우고 있다. 추첨과정에서의 CCTV 내용을 공개하고 시스템 오류가 확인 될 경우 ‘재추첨’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세종 시민단체도 이번 의혹이 해소되지 못할 경우 인허가권을 쥔 세종시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현재 청약 예비순번자들을 통해 제시된 청약추첨 오류 의혹은 △이전기관 특별공급-일반 특별공급 예비순번 번복 △이전기관 특별공급시 무주택자 50% 우선배정 제외 △주택처분서약 체크 항목 임의 변경 등이다. 

여기에 더해 이전기관 특별공급시 무주택자와 유주택자가 구분되지 않고 추첨이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부상하고 있다. 

세종시 주상복합 아파트. 사진=충청투데이DB
세종시 주상복합 아파트. 사진=충청투데이DB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난해 12월 '행복도시 주택 특별공급 세부 운영기준 개선안'을 발표했다. 기존에는 무주택자이든 1주택자이든 상관없이 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 무주택자에게 특별공급 주택의 50%를 우선 배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만약 무주택자와 유주택자를 별도로 분리해 추첨이 이뤄졌다면 각각의 경쟁률이 공표되는 게 마땅하다. 하지만 각각의 경쟁률은 발표되지 않고 있다. 

청약홈측은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이전기관 특별공급과 일반 특별공급의 예비 당첨자 순번이 섞인 부분은 인정하면서도, 순번이 역전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만 고수하고 있다. 

예비당첨자들은 재추첨 여부를 떠나 청약홈의 정보공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세종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는 “각각 분리돼야 할 일반 특별공급과 이전기관 특별공급의 예비당첨자가 합산 돼 발표된 부분은 시스템 오류이며, 이전기관 특별공급만 봐도 유주택자와 무주택자가 분리되지 않고 추첨이 이뤄진 것의 의심된다”면서 “추첨과정에서의 CCTV 내용을 전면 공개해 각종 의혹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시민단체도 이번 의혹이 청약홈의 불신으로 이어진다는 쓴소리를 내놓고 있다. 

성은정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이번 의혹과 관련 “세종시 6-3생활권 주상복합은 일반공급 비율 조정 및 이전기관 특별공급의 새로운 제도 마련 이후 시행된 사업으로 청약 이전부터 관심이 많았던 곳”이라며 “현재 제기되는 의혹은 한 두건이 아니다. 엄청난 오류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청약홈측이 해명을 못하는 것은 불신을 키우는 행위”라고 전했다. 이어 “세종시도 인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의혹이 해명되지 못할 땐 사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들은 청약홈의 운영주체인 한국부동산원이 이번 사건을 해명하지 못할 경우 정치권이 나서 전수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이번 청약에 참여한 세종의 한 직장인은 “8만여 명이 참여한 이번 청약과정에서 시스템 오류가 발생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정치권의 협조로 한국부동산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