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현, 오스트리아 월드컵 스키 경기 도중 기문 부러져 실격
상태바
정동현, 오스트리아 월드컵 스키 경기 도중 기문 부러져 실격
  • 연합뉴스
  • 승인 2021년 01월 27일 08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7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PA=연합뉴스]
▲ [EPA=연합뉴스]

정동현(33·하이원)이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경기 도중 기문이 부러져 레이스 완주에 실패했다.

정동현은 27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슐라트밍에서 열린 2020-2021 FIS 월드컵 알파인 남자 회전 경기에 출전했다.

레이스 도중 정동현은 기문을 스치며 내려오는 과정에서 부러진 기문이 코스 위에 방해가 되자 레이스를 중단했다.

미국동부한인스키협회는 "이후 정동현 선수가 재경기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홍동관(26·하이원)도 1차 레이스 완주에 실패했다.

71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는 마르코 슈바르츠(오스트리아)가 1, 2차 시기 합계 1분 44초 04로 우승했다.

이탈리아 크론플라츠에서 열린 FIS 월드컵 여자 대회전에서는 테사 월리(프랑스)가 2분 11초 3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은 2분 12초 46으로 4위를 기록했다.

emailid@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