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임 3경기 만에 우승 맛본 PSG 포체티노 감독,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부임 3경기 만에 우승 맛본 PSG 포체티노 감독, 코로나19 확진
  • 연합뉴스
  • 승인 2021년 01월 16일 0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임 후 세 경기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기쁨도 잠시 뿐이었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의 사령탑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최소 2경기 이상 벤치를 비우게 됐다.

PSG는 16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자가 격리에 들어가며 보건 규정을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달 초 PSG 지휘봉을 잡은 포체티노 감독은 부임 후 세 경기에서 선수들을 지휘했다.

프랑스 리그앙 2경기에서 1승 1무를 거뒀고, 14일 마르세유와 2020 트로페 데 샹피옹에서는 2-1로 승리해 우승컵을 차지했다.

트로페 데 샹피옹은 전 시즌 리그앙 챔피언과 FA컵에 해당하는 쿠프 드 프랑스 우승팀이 맞붙는 슈퍼컵 성격의 대회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사우샘프턴, 토트넘 등을 이끄는 동안 우승을 경험하지 못한 포체티노 감독은 PSG에서는 세 경기 만에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최소 두 경기를 지휘하지 못할 전망이다.

정규리그 2위로 선두 도약을 노리는 PSG는 17일 앙제, 23일 몽펠리에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앙제 전부터 헤수스 페레스 코치와 미겔 디아고스티노 코치가 팀을 지휘한다.

boin@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