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건설업계 올해도 순풍 이어갈까
상태바
대전 건설업계 올해도 순풍 이어갈까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올해도 대전의 도시정비사업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역 건설업체들의 일감 창출이 활성화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건설업계는 지난해 대전지역 민간건축공사에서 지역업체 하도급 수주율 목표치를 달성하는 등 좋았던 분위기를 올해도 이어가고자하는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13일 대전시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올해 민간 건축공사장에 대한 지역업체 하도급(인력, 장비, 자재 포함) 참여율을 지난해 65%에서 68%로 상향해 목표치를 잠정 설정했다.

지난해 대전에선 1분기 발주금액 1조 6637억 중 지역업체 하도급 수주가 1조 893억으로 나타나 전체의 65%를 차지했다.

이어 2분기 65%, 3분기 66%, 4분기 66% 등 지역 업체들의 하도급 수주 목표를 달성했다.

지난해 평균 65%의 지역업체 참여가 이뤄지며 업계에서도 올해 상황도 낙관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대전에선 아파트 3만 385호(분양 2만 5528·임대 4857)가 공급이 예고돼 있으며 각종 생활SOC사업 추진 등 건설공사 발주 규모는 전년도에 비해 확대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다만 지역업체 참여를 지속 유지하고 목표달성을 이뤄내기 위해선 더욱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

지난해 시는 지역업체 참여 지분에 따라 용적률을 최대 18%까지 올려주는 파격적인 제도 개선안까지 내놓으며 지역업체에 힘을 실었지만 실제 지역 건설사들의 체감은 그다지 높지 못했다.

대형건설사와의 경쟁에서 제대로 힘을 발휘하지 못했고 주로 컨소시엄 형태의 사업참여만 이뤄지며 고질적인 수주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대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민간 대형건설공사의 지역업체 참여율 제고를 통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민간건설공사 지역업체 참여확대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전년도에 이어 민간 대형건설공사의 지역업체 원도급 참여율 30%이상 및 지역하도급률 68%이상 확대를 목표로 세부 실행과제를 재정비하고 있다.

특히 지자체 차원에서 직접 대형건설사 및 외지업체를 방문해 지역 업체참여를 독려하는 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민간건설공사의 경우 지역업체 참여가 법적으로 보장되지 않아 인허가 단계에서 사업시행자와 협의를 통해 지역업체 참여를 유도해야한다”며 “이를 위해선 각 기관들의 적극적인 행정지원 및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