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스마트챌린지' 공모… 스마트시티 이미지 굳히기
상태바
대전시 '스마트챌린지' 공모… 스마트시티 이미지 굳히기
  • 한유영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1일 2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2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15억 지원 캠퍼스챌린지 노려
카이스트·충남대와 함께 준비 중
유성구, 솔루션 확산사업 참여 검토

[충청투데이 한유영 기자] 대전시가 올해 국토부 ‘스마트챌린지’ 공모사업 재선정을 통해 ‘스마트시티’ 도시 이미지 굳히기에 나선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기존 도시의 스마트화를 위해 추진하는 ‘스마트챌린지’ 공모에 지난해에 이어 참여한다.

단 지난해 이미 시티·타운형 챌린지에 최종 선정된 바 있어 올해는 신설 부문인 대학 아이디어 연계 ‘캠퍼스 챌린지’를 공략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대학의 연구사업(R&D)·지식재산권을 활용하는 연구주제 연계형과 각종 공공정보를 활용한 서비스를 실험하는 지역사회 결합형 등 2개 분야에서 총 8개 대학을 선정하고 최대 15억원씩 2년에 걸쳐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카이스트(KAIST)·충남대학교와 함께 공모사업을 준비 중이다.

충남대는 지역사회 결합형을 주제로 시와 논의 중이고 카이스트 IT융합연구소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발생시 효율적 방역을 위한 ‘지능형방제시스템’ 구축 방안을 제시했다.

방역을 위해 사람이 직접 현장을 나가지 않아도 중앙관제시스템을 통해 일괄적으로 각 공간 구조에 따른 특화된 방역이 가능하도록 한것이 핵심이다. 소독액 흡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품첨가물로 인증된 염화수소를 이용, 인체 유해성을 최소화 했다.

공모에 앞서 이달 말 유성온천역, 대전시청 화장실, 엑소포과학공원, 카이스트 건물 등 4곳에 방역시스템 샘플을 설치하고 사전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치구 중에선 유성구가 가장 적극적이다. 유성구는 기존에 진행됐던 사업 중 우수 솔루션을 보급하는 ‘솔루션 확산 사업’ 참여를 검토 중이다.

구는 ‘스마트횡단보도’ 도입 시 설치 가능한 장소, 주민 필요성 등을 따져 사업 참여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스마트챌린지 우수 솔루션 사례 9개 가운데 지난해 대전시 사업으로 추진된 공유주차, 전기안전모니터링, 미세먼지저감, 자율항행드론 등 4개 사례가 포함됐을 만큼 성과와 효과를 입증받았다”며 “과학도시 대전, 스마트시티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기 위한 사업들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12일 ‘스마트챌린지’ 공모를 시작해 캠퍼스형은 오는 4월, 솔루션확산형은 2월 사업대상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한유영 기자 yyh@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