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백조, 신사업추진본부 신임 본부장에 최덕호
상태바
금성백조, 신사업추진본부 신임 본부장에 최덕호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28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29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덕호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금성백조가 한화그룹 출신 금융통을 영입해 신사업추진본부를 출범, 사업 다각화에 박차를 가한다.

 금성백조는 28일 2021년 정기 승진인사를 통해 신사업추진본부를 신설하고 신임 본부장에 최덕호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최 본부장은 대전출신으로 1989년 한화그룹 공채로 입사해 30년간 한화투자증권에서 근속한 금융전문가다.

 2011년 임원으로 승진해 투자 및 자산관리, 영업·마케팅 전략, 온라인·디지털 사업 등을 담당했고 대전·충청지역을 비롯한 주요 전략지역 본부장을 역임했다.

 최 본부장은 특히 스타트업을 비롯한 중소벤처기업의 투자 유치, 사업전략, IPO(주식공개상장), M&A 지원 등으로 대·중소기업 상생발전에 기여해 온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충남대 행정학 박사과정을 수료한 최 본부장은 현재 대전테크노파크·창업진흥원·바이오헬스케어협회 등에서 전문위원, 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 본부장은 "대내외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내실 있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금성백조의 일원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건설업과 시너지가 가능한 스마트건설, 프롭테크 등 신기술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과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신(新)성장군 내 유망기업과의 협업 및 투자를 통해 신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취임소감을 전했다.

 금성백조는 신사업추진본부 신설과 최덕호 본부장 영입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시장 환경에 신속히 대응함은 물론 미래 성장산업 발굴과 신기술, 투자 등을 활발히 추진하여 사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