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2021학년도 수능 실시 후, 특별 학생 생활지도 강화
상태바
대전교육청, 2021학년도 수능 실시 후, 특별 학생 생활지도 강화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오는 31일까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학생 생활지도 강화 기간’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기간은 경찰청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수능 당일 심리적 해방감에서 비롯된 신분 부정, 음주, 흡연, 사이버 폭력 등의 탈선·비행 및 코로나19 감염을 사전예방하기 위해 학생들의 밀집이 예상되는 장소를 점검한다.

또 수능 이후 단위학교의 특징을 반영한 학교별 예방 교육 및 생활지도와 사이버 폭력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생 자살예방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코로나 예방수칙 교육 및 위(Wee) 프로젝트를 활용한 심리방역도 강화할 예정이다.

권기원 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각급 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이후와 학년말의 해방감이나 패배감으로 인해 잘못된 선택을 하지 않도록 학생 생활지도와 상담을 강화하도록 하겠다”며 “가정에서도 수능을 마친 고3과 학년말을 맞은 학생들이 그동안 못했던 가족과의 시간을 보내기를 기대하며 학부모님은 결과에 대한 질책보다는 학생들을 따뜻하게 보듬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