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흡수합병키로
상태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한국아트라스비엑스 흡수합병키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형 지주회사 전환 선언
내년 4월 합병 완료 목표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테크놀로지그룹㈜가 ㈜한국아트라스비엑스를 흡수합병해 '사업형 지주회사'로 전환을 선언했다.

26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와 ㈜한국아트라스비엑스에 따르면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합병안을 결의했다.

양사는 내년 1월 각각 이사회 또는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4월 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비율은 1대 3.39로 소멸법인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5만 3599원) 주식 1주 당 존속법인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1만 5801원) 주식 3.39주가 배정된다.

양사의 합병 배경으로는 그룹사의 전방산업인 자동차 시장 성장 둔화와 내연기관 자동차가 친환경 자동차로 대체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의 변화를 꼽고 있다.

변화하고 있는 위기 상황 속에서 양사가 보유한 역량 및 자원을 통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한다는 것이 양사의 입장이다.

특히 ㈜한국아트라스비엑스가 영위하고 있는 납축전지 사업은 친환경 자동차의 성장 및 납축전지 기술개발의 한계, 각국의 납 규제 정책 등으로 인해 리튬전지로 대체될 환경에 처해 있다.

이에 한국테크놀로지그룹㈜가 보유한 브랜드, 네트워킹, M&A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 및 인력, 수요처를 확보하고 과감한 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번 합병으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는 사업형 지주회사로써 안정적인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해져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투자를 적극 주도해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그룹의 핵심사업인 타이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적, 질적 투자를 지속하고, 모빌리티 및 미래 기술기반 산업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하고 이에 걸맞는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