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선사박물관, 대전발굴유물 특별전 개최
상태바
대전선사박물관, 대전발굴유물 특별전 개최
  • 서유빈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발굴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고려동경' 포스터. 대전선사박물관 제공
대전발굴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고려동경' 포스터. 대전선사박물관 제공

대전선사박물관은 27일부터 대전발굴유물 특별전 ‘신비의 거울, 고려동경’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문화재 발굴조사 이후 국가에 귀속된 유물을 시민들에게 처음 공개하는 것으로 대전지역 출토지가 명확한 유물들이 전시돼 가치가 높다.

총 3개 파트로 나뉘어 전시되며 파트1에서는 ‘대전에서 발굴 조사된 고려동경’, 파트2에는 ‘토광묘와 동반유물’, 파트3은 ‘동경의 상징성’ 등 모두 27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전시 유물은 연못 유적에서 출토된 상서로운 동물을 새긴 거울과 ‘옴마니반메움’을 새긴 거울 등이다.

이밖에 지역 청년작가 노상희의 고려 동경을 모티브로 제작한 현대 미디어 아트 작품도 전시된다.

내년 2월 21일까지 열리며 전시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선사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사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대전에서 살던 고려시대 사람들이 용모를 꾸미기 위해 사용하던 거울을 중심으로 어떤 상징성이 있고 실제로는 어떻게 사용했는지를 직접 볼 수 있어 교육적 효과가 높다”며 “특히 대전 도안동 아파트 개발 이전 고려시대 연못에서 출토된 거울은 개인과 마을의 풍요를 기원한 것으로 우리 지역 역사성을 느끼기에 더 없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