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꾸준한 '인기'
상태바
제천시, 영화·드라마 촬영지로 꾸준한 '인기'
  • 이대현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5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대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영화·드라마 제작 위축에도 제천이 촬영지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제천문화재단 청풍영상위원회는 올해 ‘바람과 구름과 비’ 등 7편의 드라마 및 영화 촬영을 유치했다.

이 외에도 현재 50여 편의 작품에 대한 촬영지 문의와 확인 요청이 재단 측에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에는 강재규 감독, 하정우 주연의 영화 ‘보스턴 1947’이 공전자연학교와 백운면 덕동에서 촬영됐다. 또 2021년에 방영 예정인 다수의 드라마가 제천시 일원에서 촬영 중이다.

이처럼 제천이 촬영지로 인기를 끄는 것은 수도권과 가깝고, 영화와 드라마를 찍기에 좋은 자연 환경, 원활한 지역 연계 협력 서비스 등 촬영에 필요한 기반을 갖췄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된다.

재단 관계자는 “전국 12개 영상위원회 중 인구 15만명이 안 되는 소도시를 거점으로 한 영상위원회는 제천의 청풍영상위원회 뿐이지만 영화 촬영 유치에는 전혀 뒤지지 않는다”며 “영화 및 드라마 제작자들이 자주 찾는 촬영지로 제천이 꾸준히 각인될 수 있도록 촬영 지원 서비스와 행정 편의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