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뚫고 조미김 수출 4배 상승
상태바
코로나19 뚫고 조미김 수출 4배 상승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 내 조미김 수출이 코로나19 상황속에서 4배 이상 폭증하며 도정 사상 첫 수산식품 수출액 1억달러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은 9315만 60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9월 말 8284만 4000달러보다 1031만 2000달러(12.4%), 전년 동기 7760만 달러보다 1555만 6000달러(20%) 증가한 규모다.

전국적으로는 지난달 말 18억 5314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억 5277만 달러에 비해 1억 9963만 달러(9.7%) 감소했다.

지난달 말 기준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을 품목별로 보면, 조미김 등 기타수산가공품이 7096만 2000달러, 수출 비중 76.2%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조미김 등은 특히 전년 동기 1730만 3000달러에 비해 4.1배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미김 등에 이어서는 △김(마른김) 1779만 7000달러 △기타수산물 129만 9000달러 △기타조개 86만달러 △미역 72만 4000달러 △어육 55만 3000달러 △기타해조류 20만 5000달러 △넙치 18만 4000달러 △어류통조림 14만 1000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 2821만 4000달러 △미국 2261만 9000달러 △대만 500만 7000달러 △필리핀 369만 4000달러 △일본 357만 8000달러 △호주 326만 1000달러 △러시아 318만 4000달러 등으로 집계됐다.

도내 시·군별 수출액은 조미김 가공업체가 밀집한 △홍성이 5789만 4000달러(62.1%)로 가장 많고 △보령 1108만 8000달러(11.9%) △당진 1040만 3000달러(11.2%) △서천 954만 9000달러(10.3%)로 뒤를 이었다.

이처럼 도내 수산식품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로 편리하게 구입·소비할 수 있는 조미김 등 간편·편의식품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국 수산식품 수출은 10~15% 감소한 반면 도내 수출은 조미김의 세계 시장 선점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수출 확대를 위한 정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