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인접 인삼밭 쑥대밭… 충남지사 총리 만나 용담댐 진상조사·보상책 요구
상태바
금강 인접 인삼밭 쑥대밭… 충남지사 총리 만나 용담댐 진상조사·보상책 요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3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정세균 총리 만나 재건의
13일 금산 수해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문정우 금산군수로부터 피해 상황을 듣고 있다. 충남도제공
13일 금산 수해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문정우 금산군수로부터 피해 상황을 듣고 있다. 충남도제공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금산지역 수해 원인으로 지목된 용담댐 방류 문제점에 대한 조사와 함께 금산·예산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정부에 재건의했다. 

양 지사는 이날 금산지역 수해 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이번 수해에 대한 진상조사와 정부차원의 보상책을 요청했다.▶관련사진 5면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금산 제원면 대산리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후 인삼밭과 유실 제방 복구 현장을 잇따라 살폈다. 또 수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0여일 사이 금산에는 610.2㎜의 집중호우가 쏱아진 데다 금강 상류에 위치한 용담댐이 지난 8∼9일 방류량을 급격히 늘리면서 175억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금강이 제방을 넘으면서 100여채 가까운 주택이 침수되고 인삼 200㏊를 비롯한 농경지 471㏊가 물 속에 잠기는 피해도 발생했다. 특히 용담댐의 일시 과다 방류가 금산지역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인재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 = 충남도제공
사진 = 충남도제공

이날 양 지사는 정 총리에게 1차 특별재난지역 선포에서 제외된 금산·예산에 추가 지정을 건의했다.

조속한 시일 내에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조사를 통해 금산·예산지역 피해 금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을 충족할 경우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해 달라는 설명이다.

양 지사는 또 농경지 침수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농가가 재기하기 위해서는 큰 비용이 필요하다며 재난지원금 현실화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용담댐 방류와 운영·관리상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이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고 보상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수해민 지원금의 80%가 국비로 지원되며 공공시설 복구비는 최대 88%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 간접 지원으로 수해민의 건강보험료 경감, 통신요금·전기요금·도시가스요금 감면 등도 지원받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