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전 계열사 임원 100여명 급여 20% 자진 반납
상태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전 계열사 임원 100여명 급여 20% 자진 반납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5월 10일 1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5월 11일 월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전 계열사 임원들이 코로나19(이하 코로나)으로 인한 경영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급여의 20%를 자진 반납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계열사의 임원 100여명은 이달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20%의 급여를 자진 반납한다.

이번 결정은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지속된 불황에 코로나로 인한 생산 중단과 판매 부진까지 겹치면서 심각해지고 있는 경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코로나 발발 초기부터 전사적 비용절감 노력을 전개해 왔으며, 비상경영체제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본원적 경쟁력에 대한 혁신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가고 있다.

한편 앞서 지난 3월에는 주주서신을 통해 다양한 미래 경쟁력 강화 대책과 함께 한국타이어 부산 영도 물류센터 부지 등 국내 유휴 부지 매각을 통한 자산 효율화로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재무 건정성을 강화할 것을 발표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