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부전~마산 복선전철 낙동강 하저터널 본격착공
상태바
철도공단, 부전~마산 복선전철 낙동강 하저터널 본격착공
  • 이형규 기자
  • 승인 2016년 06월 09일 15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6월 0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쉴드-TBM 공법 활용한 국내 최장 터널…2019년 4월 완공 목표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는 부전∼마산 복선전철 낙동강 하저터널 공사에 본격 착공한다고 밝혔다.

낙동강 하저터널(연장 4.39㎞)은 쉴드-TBM 공법을 활용한 공사로는 국내에서 가장 긴 터널이며, 6월 공사에 착수해 2019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낙동강 하저(연약지반)를 통과하기 위한 굴착장비의 지름이 7.9m로 국내 최대 규모이며, 쉴드 장비 2기를 동시에 투입하는 단선 병렬 형식으로 추진해 터널을 굴착한다.

쉴드-TBM 공법은 터키의 유라시아 해저터널, 영불 해저터널, 분당선(한강 하저터널) 등 국내·외 터널 공사에서 안정성과 시공능력이 검증된 공법으로, 소음·진동 발생이 다른 공법에 비해 현저히 낮으며, 교통 및 통행 장애로 인한 민원, 터널 주변에 밀집된 빌딩·가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부전∼마산 복선전철사업은 총 공사비 1조 4,544억원을 들여 2020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사업이 완공되면 운행시간이 현행 1시간 28분에서 38분으로 50분 단축된다.

이종도 본부장은 "부전∼마산 복선전철사업이 완공되면 부산 및 서부 경남권 지역주민의 교통편익 증진, 동남권 광역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남해안 철도망 확충으로 철도수송 효율이 크게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