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보부상촌 조성 급물살...부지매입 완료·2018년 개관 목표
상태바
내포 보부상촌 조성 급물살...부지매입 완료·2018년 개관 목표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6년 05월 01일 1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5월 02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매입 완료… 2018년 개관, 예산 덕산면 사동리 일원, 역사·문화 거점 관광지 기대
내포문화권 특정지역 개발의 핵심 선도 사업인 내포 보부상촌 조성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 보부상촌 사업부지 매입 작업을 최근 모두 완료하고, 2018년 개관을 목표로 기반시설 조성 공사 등을 본격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일원에 들어설 내포 보부상촌은 총 447억원을 투입, 5만 1202㎡의 부지에 3층 2500㎡ 규모의 유통문화전시관을 조성한다.

전시관은 보부상을 상징하는 패랭이 모자를 형상화 해 지을 계획으로, 1층은 내포문화관과 수장고가 위치한 복합공간으로, 2층과 3층은 각각 전시 및 체험 공간으로 꾸민다. 전시관에서는 특히 우리나라 보부상의 역사와 문화, 옛 보부상과 현대 상인의 조화, 세계의 유통문화, 미래 유통문화 등을 한 번에 만나 볼 수 있다.

보부상촌에는 또 보부상놀이 등을 재현할 수 있는 난장마당과 복식·도자·옥석·목칠·지공예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공방, 먹거리 등을 판매하는 테마거리, 장터마당, 야외장터, 전통체험마당 등도 들어선다.

도는 내포 보부상촌이 완공되면 지역 역사·문화 보전 및 발굴, 거점 관광지 조성을 통한 내포문화권 관광 산업 활성화 촉진, 내포신도시 휴양시설 확충, 지역 정체성 확립 및 소득 증대, 덕산온천관광지 개발 활성화 유도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