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9대9 황금분할 지역현안 초당적 협력 시험대
상태바
대전·세종·충남 9대9 황금분할 지역현안 초당적 협력 시험대
  • 이한성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4일 2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5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의석 똑같이 나눠가져
충청민심 절묘한 균형 선택
지역 발전 위해 힘 모아야
▲ 제20대 국회의원 선거가 대전지역에 새누리당 3석, 더불어민주당 4석의 당선으로 마무리 됐다. 14일 대전시내 곳곳에 각 선거구 당선자들의 당선 사례 현수막이 걸려있다. 정재훈·허만진 기자
4·13 총선 투표함 개함 결과, 대전·세종·충남 19석을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9석 씩을 나눠가지며 동석 구도를 이뤘다.

7선에 성공한 세종의 이해찬 당선인이 무소속 신분이지만, 더민주에 복당할 경우엔 더민주가 근소한 우위를 점하게 된다.

▶관련기사·사설 2·3·4·5·21면

▶당선인·득표결과 6면

결국 충청민심은 여야 모두에게 ‘그 누구의 텃밭도 아니다’라는 준엄한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충청의 여야 9대 9 구도를 지켜본 충청의 민심은 이들이 그동안 당리당략에 매몰돼 대립하던 구도를 깨고 지역 이익 앞에서는 초당적 협력의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충청은 자유민주연합 창당 후 치러진 15대 총선 이후 이뤄진 많은 선거에서 지역정당에게 힘을 모아줬다. 그러나 지역정당의 힘이 전국적 영향력을 미치지 못하자 19대 총선에 이르러서야 여야 양강 정당에게 ‘지역발전’의 기대감을 맡겼다.

실제 19대 총선에서 대전은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현 더민주)이 3석씩을 나눠가졌고, 충남에서도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자유선진당이 ‘4대 3대 3’의 균형을 맞추면서 지역정당의 소멸과 여야 균형이 맞춰지는 듯 했다. 그러나 같은 해 열린 대선을 목전에 두고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이 합당을 선언, 여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며 대전·충남은 ‘양당 대립 구도’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이후 지역 의원들은 당리당략에 얽혀 대화와 타협보다는 투쟁과 승리만을 중요시한 국내 정국의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을 지역까지 끌고오면서 지역의 굵직한 현안을 두고도 힘을 모으지 못했다.

일례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을 두고도 민관정협의체를 구성해 놓고 논의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고, 충청권광역철도망 사업 등 이뤄진 성과에 대해서는 ‘공적 소유권’ 공방을 벌이는 데 힘을 쏟았다.

이처럼 ‘역대 최악의 국회’로 꼽힌 19대 국회에 몸 담았던 현역 의원 중 대전과 충남에서 각 5명씩 총 10명이 다시 여의도행(行)에 성공하면서 지역민의 ‘지역 내 대립구도’ 재연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충청정가에서는 20대 국회에서 만큼은 중앙 정치무대에서는 당리당략에 휘둘려 싸움을 지속하더라도 지역 이익을 위해서는 초당적 협력을 이루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다행히 내년 말에 대선을 치러야 하는 만큼 그 어떤 정당에게도 쏠리지 않은 충청민심을 가져가기 위해 여야 모두가 충청에 ‘구애전략’을 펼칠 수 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충청권 한 지역 정가 인사는 “절묘하게도 9대 9의 동석 구도가 자리잡으면서 여야 모두에게 충청은 외면받을 수도, 반대로 구애의 대상이 될 수도 있게 됐다”며 “여야 모두가 충청에 심혈을 기울이게 하는 것은 결국 20대 국회에서 충청권 의원들의 활약에 달렸다. 이들이 지역에는 절대 중앙무대의 대립구도를 가져오지 않도록 지역민들이 감시하고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성 기자 hansou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