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국정동력 적신호… 여소야대 국면 협조가 관건
상태바
朴 대통령 국정동력 적신호… 여소야대 국면 협조가 관건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4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5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참패로 박근혜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 운영에 적신호가 켜졌다.

박 대통령의 중간평가 성격으로 치러진 이번 총선에서 여당의 충격적인 참패는 국정운영의 변화를 요구하는 국민들의 심판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의 남은 22개월의 임기동안 '레임덕'을 줄이고 국정 운영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서는 그동안의 불통 이미지에서 야당과의 대화와 타협, 설득을 통한 야당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게 됐다.

야당은 그동안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비판적인데다 여소야대 형국에서는 주요 국정과제의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연국 대변인은 14일 총선 결과에 대해 "20대 국회가 민생을 챙기고 국민을 위해 일하는 새로운 국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국민들의 이런 요구가 나타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노동개혁 4법과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에 대해 더민주와 국민의 당이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20대 국회 원구성이 되어서 국회의 협조를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이번 총선과정에서 주장해온 경제민주화와 관련해 법인세 인상 등을 요구할 것으로 보여 경제정책 방향을 놓고 야당과 청와대가 첨예하게 대립할 가능성도 높아 어떤 타협점을 찾느냐도 관심 대상이다.

청와대는 또 이번 국면을 수습하기 위해 개각은 물론 청와대 인사 카드를 꺼낼 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최악의 총선 성적표를 받은 상황에서 민심을 수용하고 향후 정국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의 대대적인 물갈이도 예상된다.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지만 현기환 정무수석과 이병기 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한 얘기가 흘러 나오고 있다.

또 박 대통령 취임과 함께 입각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윤성규 환경부 장관 등이 개각 대상에 표함될 가능성이 있다.

서울=박명규기자 mkpark0413@cctoday.co.kr